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판 첫 출석 김경수…"댓글조작 시연했다" 증언에 굳은 표정(종합2보)

출석 때 "진실 밝힐 새 여정 시작"…'시연회' 질문에 "질문 자체가 잘못"

첫 공판 출석하는 김경수 지사
첫 공판 출석하는 김경수 지사(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첫 공판을 받기 위해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51) 경남지사가 29일 처음으로 법정에 출석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오전 9시46분께 파란 넥타이와 회색 코트 차림으로 법원 청사에 도착한 김 지사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새 여정을 다시 시작한다"며 "지금까지 조사 과정에서 그랬듯 남은 법적 절차를 충실하고 성실하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재판 과정에서 모든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재판 과정에서 분명히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경남 경제가 여전히 어려운데 도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하지만 도정에는 어떤 차질도 없을 것임을 약속드린다"고도 밝혔다. 김경수 지사 재판 첫 출석 "도민께 송구"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2VwReChWpus]

이날 김 지사가 입장하는 길에는 약 320명의 경찰이 투입돼 지지자나 반대 시위자들이 충돌하는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김 지사가 법정에 입장하자 일부 지지자가 "지사님 안녕하세요"라고 외치며 손을 흔들어 경위들로부터 제지당하기도 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과 공모해 2016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대선 승리 등을 위해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이용해 불법 여론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김 지사가 지난해 6월 드루킹과 올 지방선거까지 댓글조작을 계속하기로 하고, 연말에는 드루킹의 측근을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에 앉히겠다고 제안했다고 보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도 기소했다.

반면 김 지사는 드루킹의 범죄에 가담하거나 공모한 일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해 왔다.

앞서 10일 김 지사가 출석하지 않은 채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도 김 지사 측 변호인은 드루킹 일당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사무실에 방문한 적은 있지만, 그곳에서 '킹크랩' 시연 장면을 본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드루킹 일당의 댓글 순위 조작 사실을 전혀 몰랐고, 그런 만큼 외교관 추천 등을 했다고 해도 대가관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드루킹 댓글' 첫 공판 출석하는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 댓글' 첫 공판 출석하는 김경수 경남지사(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첫 공판을 받기 위해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xyz@yna.co.kr

김 지사는 이날 출석하면서도 '조작 프로그램 시연회에 참석했는데 댓글조작을 몰랐다'는 주장의 모순점에 대한 질문을 받자 "질문 자체가 잘못됐다"며 "그런 얘기를 한 적도 없고 사실관계도 다르다"고 답했다.

최근 법정에서 드루킹 일당이 센다이 총영사직 임명이 무산된 뒤 '토사구팽'이란 표현을 쓰며 실망한 정황이 공개된 데 대해서도 김 지사는 "사건에 대해 누차 밝힌 내용이 사실과 다를 바 없다"고 반박했다.

이날 특검은 김 지사가 경공모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 킹크랩을 시연한 인물로 알려진 '서유기' 박모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하늘색 수의를 입고 증인석에 앉은 박씨는 "김 지사에게 댓글조작 프로그램의 작동 모습을 보여줬다"고 증언했다.

김 지사는 박씨가 자신의 입장과 배치되는 주장을 계속하자 다소 굳은 표정으로 그를 빤히 쳐다보기도 했다.

이날 취재진 자리를 제외한 방청석은 대부분 김 지사의 지지자들로 채워졌다. 이들은 김 지사가 휴정 동안 법정을 드나들 때마다 "지사님 안녕하세요", "힘내세요" 등을 외쳤고, 김 지사도 악수를 나누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김 지사의 아내도 이날 오전 방청석 앞쪽에 자리를 잡고 재판을 지켜봤다. [https://youtu.be/WJ40rzX1tvk]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29 1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