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시내 관통 팔용민자터널 초반 통행량 저조

예측 통행량은 하루 3만5천대, 실제 통행량은 하루 7천대

팔용터널 이용하는 승용차들
팔용터널 이용하는 승용차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의창구와 마산회원구를 직접 연결하는 민자도로인 팔용터널 개통량이 초반이지만 예측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는 지난달 28일 개통 후 지난 1일부터 유료로 전환한 팔용터널 하루 통행량이 7천대가량으로 예측량인 하루 3만5천대의 5분의 1 수준이라고 11일 밝혔다.

개통 첫날인 지난 1일 6천949대가 터널을 이용했다.

이후 하루 6천300대∼7천700대 사이에서 차량이 오갔다.

팔용터널은 8개 건설사가 1천394억원을 들여 수익형 민자사업(BTO·Build-Transfer-Operate)으로 만든 민자도로다.

건설사들이 터널을 창원시에 기부채납하고 준공 후 29년간 통행료를 받아 투자비를 회수하고 이익을 내는 구조다.

하루 3만5천대가량이 이용해야 금융권에서 빌린 자금과 이자, 운영비 등을 지출하고도 수익이 남는다.

팔용터널 조감도.
팔용터널 조감도. 오른쪽 끝이 팔용동, 왼쪽 끝이 양덕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통 초반 통행량이 적지만 예측 통행량에 미치지 못할 때 지자체가 차액분을 보장해주는 '최소운영수입보장'(MRG) 규정이 적용되지 않아 창원시 부담은 없다.

창원시는 내년 터널 양쪽에서 새 창원마산야구장이 문을 열고 39사단 사령부 터에 짓는 6천 가구 규모 아파트단지 입주가 시작되면 이용차량이 늘 것으로 예상했다.

팔용터널은 터널 구간(2.7㎞)과 접속도로를 포함해 길이 3.97㎞다.

팔용산을 관통해 마산회원구 양덕동 양덕교차로와 의창구 팔용동 평산 교차로를 잇는다.

터널 개통으로 양덕동∼팔용동 차량 운행시간이 현재 14∼15분에서 7∼8분으로 줄었다.

이용요금은 소형차 기준 900원, 중형차 1천400원, 대형차 1천800원이다.

팔용터널 개통. [연합뉴스 자료사진]
팔용터널 개통.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1 0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