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장 엇박자 반면교사…부총리 원톱 세워 불협화음 차단

팀워크 위해 실물경제는 '현장 전문' 부총리에 힘 싣는 모양새
김수현, 포용국가 큰 그림 그리며 홍남기와 소통…'의사결정' 잘 할지 주목

홍남기, 김수현
홍남기, 김수현홍남기 국무조정실장(왼쪽)과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새롭게 갖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의 2기 '경제라인' 조합의 가장 큰 특징은 '투톱 체제'가 '원톱 체제'로 바뀌었다는 점이다.

정부 출범과 동시에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투톱에 '쌍끌이' 전력을 기대했지만 시너지 효과를 내기보다는 불협화음을 일으켰다는 지적이 많은 만큼 똑같은 우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9일 브리핑에서 "홍 후보자는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추진으로 경제 전반에 속도감 있게 활력을 불어넣어야 할 상황에서 정부의 경제 사령탑을 맡을 최고 책임자"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투톱'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고 부총리가 '원톱'이라고 보면 되느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https://youtu.be/g3j09NaxSPc]

청와대가 홍 후보자를 기용하면서 투톱 체제를 포기했을 만큼 실제로 김 부총리와 장 전 실장의 팀워크는 좋지 않았다는 게 중론이다.

청와대와 관가에서는 장 전 실장을 필두로 상당수 구성원이 학자인 청와대 경제팀과 실물경제를 다뤄 온 김 부총리 간 부조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6개월 넘게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소득주도성장은 물론 최저임금 인상을 놓고 장 전 실장은 속도감 있게 이를 밀고 나가고자 했지만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론'으로 해석될 만한 의견을 제시하면서 그러한 우려는 증폭됐다.

이 때문에 청와대로서는 인사 교체와 함께 파열음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강구했고 구체적인 방법으로 홍 후보자에게 힘을 실어주기로 했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홍 후보자는 공직 생활 대부분을 경제기획원·재정경제원·예산청·기획예산처·기획재정부 등 예산·기획·재정 담당 경제부처에서 보냈다.

그가 정책 현장 경험에서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일자리 문제 등 실물경제 주도권을 홍 부총리에게 확실히 쥐여주고 정책적 혼선을 최소화하겠다는 게 청와대 의중으로 읽힌다.

이 과정에서 주요 경제정책이 '다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의 비전과 엇나가게 하지 않는 역할을 하는 것이 김 실장의 주요 임무가 될 전망이다.

윤 수석은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려나가실 것"이라면서 "이 실행을 위해서 홍 후보자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홍 후보자와 김 실장이 같은 곳을 보며 호흡을 맞출 분들이라 이전보다 정책 속도감과 실행력이 배가될 것"이라고 말해 '김앤장' 투톱 체제의 불협화음에 따른 혼선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후임에 홍남기·김수현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6OSOj7yelEY]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09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