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기념공원 향해 묵념…국제추모제 '턴 투워드 부산'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6·25전쟁 때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려고 소중한 생명을 바친 유엔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국제추모 행사가 11일 부산에서 열린다.

2017년 턴 투워드 부산
2017년 턴 투워드 부산[연합뉴스 자료사진]

국가보훈처는 이날 오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턴 투워드 부산(Turn Toward Busan)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을 개최한다.

추모식에 국내외 6·25 참전용사와 유가족,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등 1천여명이 참석한다.

참전국 국기 입장을 시작으로 국민의례와 1분간 묵념, 영상물 상영, 헌화, 추모사, 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오전 11시 정각에 부산시 전역에 추모 사이렌이 울리면 유엔군 전사자를 추모하기 위해 1분간 묵념을 한다. 이때 추모식장에서는 장병들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기 위한 예포 19발을 발사한다.

총 2막으로 구성된 기념공연도 진행된다. 제1막 '기억'(Remembrance)'에서는 경기 연천지역 전투에서 최연소인 17세의 나이로 전사한 도운트(J.P. Daunt) 이병의 사연을 소개한다. 그의 전사 당시 나이 또래인 포항제철고 2학년 배정훈(17) 군이 감사 편지를 낭독한다.

유엔기념공원에는 2007년 도운트 이병의 이름을 딴 '도운트 수로(水路)'도 설치돼 고인의 뜻을 기리고 있다.

기념공연 제2막 대합창은 뮤지컬배우 소냐와 부산남구소년소녀합창단, 국군 성악병들이 전쟁의 고통이 없는 더 나은 세상을 기원하며 'Heal the World'(마이클 잭슨 원곡)를 참가자들과 함께 부른다.

올해 추모식에는 캐나다의 조지 퓨리 상원의장과 연아 마틴 상원의원 등이 참석한다. 퓨리 상원의장은 참전국을 대표해 추모사를 낭독한다.

'턴 투워드 부산' 행사는 2007년 캐나다의 6·25 참전용사인 빈센트 커트니 씨가 전사자들이 안장된 부산유엔기념공원을 향해 한국 시각으로 매년 11월 11일 오전 11시 동시에 묵념하고 그들의 넋을 추모하자고 제안해 시작됐다. 그 이듬해부터 정부주관 행사로 진행돼왔다.

제1차 세계대전 종전일인 11월 11일은 영연방 현충일이며 미국의 제대군인의 날이기도 하다.

유엔기념공원은 세계 유일의 유엔군 묘지로 6.25 전쟁에 참여했던 11개국 2천300여 명의 장병이 잠들어 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