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랜저·싼타페, 올해 '10만대 클럽' 입성 눈앞

베스트셀링카 막판 접전…쏘나타는 3년 연속 실종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연간 내수 10만대 이상이 팔리는 차종을 의미하는 '10만대 클럽'에 올해 현대자동차의 그랜저와 싼타페가 무난히 입성할 전망이다.

싼타페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는 처음으로 노리는 베스트셀링카(최다판매 모델) 자리는 그랜저와 치열한 접전이 벌어지고 있어 어떤 차종이 막판 '뒷심'을 발휘하는지에 따라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2019년형 그랜저
현대차 2019년형 그랜저[현대자동차 제공]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 차종별 판매량에서 10만대 달성이 가능한 차종은 그랜저와 싼타페로 압축됐다.

그랜저는 올해 1∼10월 총 9만2천491대가 팔려 1위를 달리고 있고 싼타페는 8만9천558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그 뒤를 쫓고 있다.

그랜저와 싼타페의 월평균 판매량은 각각 9천249대, 8천955대다. 최근까지도 고른 판매가 이어지고 있어 두 차종 모두 올해 누적 실적이 10만대를 넘어 11만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대로라면 그랜저는 2년 연속으로, 싼타페는 SUV 최초로 10만대 클럽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10만대 클럽 자동차는 2000년대 들어 2003년, 2004년, 2013년, 2016년을 제외하고 꾸준히 배출됐다.

2010년에는 쏘나타·아반떼·모닝이 가입했고 2011년에는 아반떼·모닝·그랜저·쏘나타가, 2012년에는 아반떼·쏘나타가 포함됐다.

2014년에는 쏘나타만 간신히 들어갔고 2015년에는 쏘나타·아반떼, 2017년에는 그랜저·포터가 이름을 올렸다.

이처럼 기존의 10만대 클럽은 세단과 경상용차가 중심이었고 SUV는 전무했다. SUV의 인기가 수년간 이어졌음에도 10만대 고지를 넘기가 쉽지 않았던 탓이다.

싼타페의 경우 2015년 9만2천928대까지 판매량이 늘었으나 10만대는 넘지 못했다.

현대차 싼타페
현대차 싼타페[현대자동차 제공]

싼타페는 SUV로는 처음으로 올해 베스트셀링카 자리도 도전한다.

현재까지 1위 그랜저와는 2천933대의 근소한 격차를 보이고 있다.

다만 신형 모델이 출시된 지난 3월부터 8개월 연속으로 싼타페가 그랜저를 월간 판매량에서 앞섰다는 점에서 남은 2개월간 성적에 따라 얼마든지 뒤집힐 가능성이 남아있다.

1999년부터 2010년까지 12년간 베스트셀링카를 독점하며 '국민차'로 불렸던 쏘나타는 3년 연속으로 10만대 클럽에 포함되지 못했다.

올해 누적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 가까이 줄어든 5만5천321대에 그치며 포터(7만9천809대)와 아반떼(6만4천177대)에도 밀린 쏘나타는 내년에 8세대 신형을 출시해 재기를 노린다.

[표] 올해 1∼10월 현대차 차종별 누적 판매량(단위: 대)

그랜저 싼타페 포터 아반떼 쏘나타
1월 9,601 2,957 6,247 5,677 5,520
2월 8,984 4,141 7,194 5,807 5,079
3월 10,598 13,076 8,881 5,928 5,685
4월 9,904 11,837 9,444 5,898 5,699
5월 10,436 10,668 9,304 6,565 5,542
6월 8,945 9,074 8,442 5,928 5,245
7월 8,571 9,893 8,003 7,522 5,948
8월 8,905 9,805 6,157 8,136 5,881
9월 7,510 8,326 6,876 5,488 4,396
10월 9,037 9,781 9,261 7,228 6,326
92,491 89,558 79,809 64,177 55,321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1 0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