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리랑카 대통령, '의회 해산·1월 총선' 발표…정국 혼란 심화

새 총리 전격 임명 후 의회 과반 확보 실패…반대파는 "불법" 반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오른쪽)과 마힌다 라자팍사 신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정국 혼란을 겪고 있는 스리랑카에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이 의회를 해산하고 조기 총선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반대파는 "불법"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정국 혼란은 더욱 심화하는 분위기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시리세나 대통령은 이날 0시를 기해 의회를 해산하고 내년 1월 5일 조기 총선을 실시한다는 공고에 전날 사인했다.

스리랑카는 이원집정부제를 채택한 나라로 대통령은 외교, 국방 등을 맡고, 총리는 내정에 관한 행정권을 책임지고 있다. 다음 총선은 2020년에 열릴 예정이었다.

스리랑카는 최근 어정쩡한 '2총리 체제'가 되면서 정국이 극도의 혼란을 겪고 있다.

앞서 시리세나 대통령은 지난달 라닐 위크레메싱게 총리를 전격 해임하고 마힌다 라자팍사 전 대통령을 새 총리로 앉힌 뒤 의회 활동마저 16일까지 중지시켰다.

하지만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자신이 여전히 헌법상 총리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2015년 개헌을 통해 대통령의 총리 해임권이 없어졌기 때문에 총리 해임조치는 불법이라는 것이다.

'정국 혼란' 스리랑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기에 국제사회의 압력까지 더해지자 시리세나 대통령은 의회를 소집하기로 했지만, 의회 225석 가운데 과반의 지지를 얻는 데 실패하자 의회 해산이라는 카드를 들고나온 것이다.

이에 위크레메싱게 총리 측은 "대통령의 의회 해산은 불법이며 헌법에 반하는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헌법에 따르면 의회는 선거 후 4년 이전에는 해산될 수 없다는 것이다. 현재 의회는 2015년 총선에 따라 구성됐다.

위크레메싱게 총리 측은 또 시리세나 대통령이 내년 총선 때까지 시간을 번 뒤 회유와 금권 공세 등을 통해 반대파 포섭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도 트위터를 통해 "스리랑카의 의회 해산 뉴스에 깊게 우려하고 있다"며 시리세나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섰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2015년 3선을 노리던 라자팍사 전 대통령을 누르고 5년 임기의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후 위크레메싱게 총리와 연정을 통해 정부를 이끌어왔다.

하지만 양측은 경제 정책과 국정 전반에 관해 심각한 이견을 노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0 12: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