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산, 1루수로 류지혁 선택…SK는 5번 지명타자 최항(종합)

SK 박정권 선발 제외…두산 김재환, 대타로 어려울 듯

두산 베어스 좌타 내야수 류지혁(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신창용 기자 = 2승 2패로 맞선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가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5차전에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두산은 오재일 대신 류지혁을 1루수로 택했고, SK는 박정권을 빼고 최항을 선발 라인업에 넣었다.

트레이 힐만 SK 감독과 김태형 두산 감독은 1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18 KBO 포스트시즌 KS 5차전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SK는 김강민(중견수)-한동민(우익수)-최정(3루수)-제이미 로맥(1루수)-최항(지명타자)-이재원(포수)-정의윤(좌익수)-강승호(2루수)-김성현(유격수)의 순서로 라인업을 짰다.

두산은 허경민(3루수)-정수빈(중견수)-최주환(지명타자)-양의지(포수)-박건우(우익수)-김재호(유격수)-오재원(2루수)-류지혁(1루수)-정진호(좌익수)가 선발 출전할 예정이다.

눈에 띄는 이름은 최항과 류지혁이다.

이날 두산 선발은 우완 정통파 세스 후랭코프다. 후랭코프는 앞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동안 5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3실점(1자책) 했다.

수비 실책이 겹치면서 실점을 했지만 강력한 구위를 앞세워 SK 타선을 틀어막고 정규시즌 다승왕(18승)다운 투구를 펼쳤다.

SK 최항 '이게 바로 SK의 실력'
SK 최항 '이게 바로 SK의 실력'(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플레이오프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5차전 경기. 6회말 SK 공격 2사 만루 상황에서 SK 허도환 대타로 나선 최항이 우중간 2루타를 친 뒤 2루에 안착해 기뻐하고 있다. 최항은 SK 간판타자 최정의 동생이다. 2018.11.2 tomatoyoon@yna.co.kr

힐만 감독은 2차전과 비교해 박정권을 최항으로, 김동엽을 정의윤으로, 박승욱을 강승호로 교체했다. 최항은 한국시리즈 첫 선발 출전이다.

힐만 감독은 "최항은 좋은 타자다. 박정권이 후랭코프에게 삼진을 3개 당했다. 콘택트 능력에서 최항이 낫다고 봤다. 발도 느린 편이 아니다. 이런 장점을 높이 샀다"고 설명했다.

그는 "후랭코프와 첫 번째 대결 결과가 안 좋았다고 해서 이번에도 안 좋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기회가 찾아왔을 때 타자들이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SK는 언더핸드스로 박종훈이 선발 투수로 나선다. 박종훈은 KS 1차전에서 4⅓이닝 3피안타 2실점의 무난한 투구를 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이번 KS에서 13타수 1안타로 부진한 좌타 거포 오재일을 빼고, 같은 좌타자 류지혁을 1루수로 기용한다. 류지혁은 9일 4차전에서 1루수로 교체 출전해 호수비를 펼쳤다.

김재환의 공백은 좌타자 정진호가 메운다. 9일 4차전에서 좌익수 자리에 선 우타자 백민기는 다시 벤치로 돌아갔다.

옆구리 통증을 앓는 김재환은 대타로 나서기도 어려울 전망이다. 김태형 감독은 "김재환은 몸을 좀 움직여보겠다고 하는데 트레이닝 파트에서 '오늘까지는 어렵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단기전에서는 장타가 나와야 분위기가 산다. 김재환이 없지만, 우리 팀에서도 홈런을 칠 수 있는 타자들이 있다"며 "동시에 SK를 상대할 때도 가장 경계할 부분은 '홈런'이다"라고 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0 12: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