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평양 건너온 입양청년, 경찰 도움으로 25년 만에 가족 상봉

경찰 도움으로 25년 만에 가족 상봉
경찰 도움으로 25년 만에 가족 상봉[광주 북부경찰서 제공]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뿌리를 찾아서 무작정 태평양을 건너온 해외 입양청년이 경찰 도움으로 가족을 찾았다.

10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친모를 만나기 위해 작은 옷 가방 하나만 챙겨 비행기에 오른 고모(37)씨가 전날 역전지구대 문을 두드렸다.

12살이던 1993년에 미국 보스턴 한 가정으로 입양된 고씨는 한국 이름을 그대로 간직한 채 25년을 보냈다.

전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고씨는 유년시절 추억이 깃든 광주로 아무런 계획 없이 무작정 찾아왔다.

더는 갈 곳을 몰라 배회하다가 지갑을 잃어버리는 불행도 만났다.

광주역 대합실에서 시간을 보낸 그는 망설인 끝에 경찰 지구대를 찾았다.

경찰은 고씨가 기억하는 친모 이름과 어릴 적 살았던 마을 이름을 토대로 탐문에 나섰다.

끼니조차 제대로 해결 못 한 고씨에게는 따뜻한 밥을 먹였다.

경찰은 탐문 끝에 전남 함평에서 고씨의 친척을 찾았고 고국으로 돌아온 지 하루 만에 극적인 가족 상봉이 이뤄졌다.

고씨는 연신 눈물을 흘리며 고맙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국승권 역전지구대장은 "지켜보는 경찰들도 가슴 찡한 감동을 받았다"며 "범인 한 명 잡는 것보다 더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0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