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화재, KB손보 꺾고 2연패 탈출…현대건설은 7연패 늪(종합)

이바나 빠진 여자배구 도로공사, 현대건설 제물로 3위 도약

박철우 '이것이 득점의 기쁨'
박철우 '이것이 득점의 기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가 KB손해보험을 제물로 2라운드 첫 승리를 따냈다.

삼성화재는 1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3-0(30-28 25-12 25-23)으로 완승했다.

리그 4위 삼성화재는 4승 4패, 승점 11로 중위권 도약 계기를 마련했다.

삼성화재는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가 18득점으로 양 팀 최다를 기록했고, 박철우도 14득점에 공격 성공률 61.11%로 활약했다.

KB손해보험은 3연패에 빠지면서 2승 5패, 승점 7로 6위에 머물렀다.

1세트부터 불꽃이 튀었다.

삼성화재는 엎치락뒤치락 접전을 벌이다가 23-24에서 박철우의 오픈 공격이 상대 코트를 때려 듀스에 들어갔다.

이후에도 두 팀은 한 점씩 주고받으며 다섯 차례나 듀스를 이뤘고, 28-28에서 타이스의 스파이크로 삼성화재가 한발 앞서갔다.

그리고 펠리페의 백어택을 지태환이 블로킹에 성공해 30-38로 마침표를 찍었다.

2세트 삼성화재는 상대의 범실을 틈타 손쉽게 25-12로 세트를 땄다.

송희채와 박철우, 타이스가 나란히 4득점씩 올린 가운데 KB손해보험은 범실만 9개를 저지르며 자멸했다.

3세트 KB손해보험이 전열을 재정비해 접전을 벌인 가운데 행운의 여신이 삼성화재 쪽에 미소를 보였다.

삼성화재는 23-23에서 타이스의 스파이크가 이선규의 블로킹에 제대로 걸렸다.

그러나 공은 삼성화재 쪽 코트에 떨어지는 대신 옆에 서 있던 김형진의 손으로 향했다.

김형진에게 맞은 공은 마치 토스라도 한 것처럼 절묘하게 올라갔고, 타이스가 이번에는 놓치지 않고 마무리했다.

그리고 손현종의 시간차 공격을 읽은 박상하의 블로킹이 상대 코트에 떨어지며 삼성화재는 마지막 득점을 올렸다.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도로공사가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21 25-21)으로 격파했다.

박정아 투혼의 38득점…도로공사, 현대건설 꺾고 연패 탈출
박정아 투혼의 38득점…도로공사, 현대건설 꺾고 연패 탈출(서울=연합뉴스) 박정아가 개인 최다인 38득점을 올리는 투혼을 발휘하며, 한국도로공사를 연패의 늪에서 구해냈다.
도로공사는 31일 경상북도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현대건설에 세트 스코어 3-2(23-25 28-26 23-25 25-23 16-14)로 역전승했다. 사진은 극적인 역전승을 이끈 한국도로공사 박정아. 2018.10.31 [한국배구연맹 제공]
photo@yna.co.kr

도로공사는 4승 3패, 승점 11로 5위에서 3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이날 경기에 앞서 도로공사는 어깨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이바나 네소비치(등록명 이바나)를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선수로만 경기를 치른 도로공사는 박정아(16득점), 정대영(12득점), 유서연(11득점), 배유나(9득점) 등이 고른 활약을 펼쳤다.

현대건설은 1라운드 전패(5패)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2연패를 당해 개막 7연패 늪에 빠졌다. 승점은 단 1점이다.

현대건설의 개막 최다연패는 2007-2008시즌에 기록한 11연패다.

양효진이 16득점으로 분전한 가운데 1세트 황연주를 대신해 들어간 김주향이 14득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0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