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쉬운 7회' 후랭코프, 6⅓이닝 2실점 호투에도 패전 위기(종합)

두산 선발투수 후랭코프
두산 선발투수 후랭코프(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0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5차전 경기. 1회말 두산 선발투수 후랭코프가 역투하고 있다. 2018.11.10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세스 후랭코프(30·정규시즌)가 한국시리즈(KS) 5차전에서도 역투했다.

하지만 KS 2승의 꿈은 무산됐다.

후랭코프는 1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8 KBO 한국시리즈 5차전에 선발 등판해 6⅓이닝을 5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막고도 패전의 위기에 몰렸다.

5일 잠실에서 치른 2차전에서 6⅔이닝 5피안타 3실점(1자책)으로 호투하며 승리를 챙긴 그는 두 번째 등판에서도 견고하게 마운드를 지켰다. 2차전 10탈삼진에 이어 5차전에서도 삼진 9개를 잡는 막강한 구위도 과시했다.

하지만, 1-0으로 앞선 7회에 2실점 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후랭코프는 7회초 선두타자 정의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SK는 강승호의 희생번트로 정의윤을 2루에 보냈다.

김성현이 타석에 들어서자, 두산 외야진은 전진 수비를 펼쳤다.

그러나 김성현은 좌중간 쪽에 큰 타구를 보냈다. 2루 주자 정의윤은 홈을 밟았고, 두산 좌익수 정진호의 송구 실책이 겹쳐, 김성현은 3루에 도달했다.

후랭코프는 1사 3루에서 마운드를 내려갔고, 이영하가 김강민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내줘 후랭코프가 책임질 실점이 2개로 늘었다.

후랭코프는 출발도 다소 불안했다.

후랭코프는 1회말 선두타자 김강민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SK는 한동민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이어갔다.

후랭코프는 최정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져 1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제이미 로맥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더니, 최항을 시속 138㎞ 커터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첫 이닝을 끝냈다.

2, 3, 4회에서는 구위로 SK 타선을 눌렀다.

후랭코프는 3회 김강민, 한동민, 최정을 모두 삼진 처리하는 삼진 퍼레이드를 펼쳤다. 4회 2사 후 이재원의 파울 타구를 우익수 박건우가 잡지 못하자, 커브로 삼진 처리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후랭코프, 4회까지 무실점
후랭코프, 4회까지 무실점(인천=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0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5차전 경기. 4회말 2사 상황에서 두산 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SK 이재원을 삼진아웃 시킨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18.11.10
jieunlee@yna.co.kr

5회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후랭코프는 선두타자 정의윤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SK는 또 희생번트를 시도해 주자를 2루에 보냈다.

후랭코프는 김성현에게 볼넷을 허용해 1사 1, 2루에 몰렸다.

그러나 김강민과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를 펼치다 커터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한동민도 1루수 파울플라이로 돌려세웠다.

후랭코프는 6회 선두타자 최정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낸 뒤에도 로맥, 대타 박정권, 이재원을 모두 범타 처리해 무실점 이닝을 늘렸다.

특히 박정권은 KS 2차전 포함 후랭코프에게 4타수 무안타 4삼진으로 처절하게 당했다.

하지만 후랭코프는 7회 마지막 위기를 넘기지 못했다. 두산 타선과 야수의 도움도 얻지 못해, 후랭코프는 패전 위기까지 몰렸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0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