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동 홍수로 요르단서 11명 숨져…페트라 관광객 수천명 대피

도로·차량이 침수된 요르단 마다바의 홍수 현장
도로·차량이 침수된 요르단 마다바의 홍수 현장 [EPA=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중동 지역을 덮친 물난리로 요르단에서 10명 넘게 숨지고 고대 유적지에서 관광객 수천 명이 대피했다.

9일(암만 현지시간) 요르단 곳곳에서 폭우로 물난리가 발생, 10일 오전 현재까지 11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관영 매체가 보도했다.

구조 당국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사망자가 더 늘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대 유적 페트라를 찾은 관광객 3천700명 이상이 계곡으로 쏟아져 들어오는 물을 피해 고지대로 대피했다.

요르단 남부 홍해의 항구 도시 아카바 일대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요르단의 유명 관광지 페트라 유적
요르단의 유명 관광지 페트라 유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0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