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중국해서 中과 원유 공동탐사? 필리핀 내 비판 직면

이달 시진핑 방문 때 구체적 합의는 쉽지 않을 듯

남중국해 연안서 필리핀, 美日과 합동 군사훈련
남중국해 연안서 필리핀, 美日과 합동 군사훈련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이번 달 필리핀 방문을 앞두고 양국이 남중국해에서 원유 공동탐사 문제의 합의를 추진하고 있지만, 필리핀 내부 비판 때문에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0일 중국이 받아들일 만한 수준의 합의에 대해 최근 필리핀 내에서 비판이 고조되는 등 '기류 변화'가 있다고 전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에게 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뒤로 미뤄놓고, 원유와 가스 등의 자원을 공동 개발하자고 제안했다.

두테르테 대통령도 이러한 제안에 호의적이었고, 지난해 7월 알란 카에타노 당시 필리핀 외무장관과 왕이 외교부장이 만나 구체적인 안을 논의했다.

합의 초안이 지난 9월 승인될 전망이었지만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연기됐고, 이후 필리핀에서는 외무장관이 테오도로 록신으로 교체됐다.

지난달 28일 왕이 외교부장이 필리핀 방문 당시 "중국은 남중국해에서 필리핀과 원유, 천연가스를 공동 개발하는 문제를 추가로 협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는 등 여전히 논의가 진행 중이다.

남중국해 전문가인 제이 바통바칼 필리핀대 법학과 교수는 "양국이 합의서에 서명할 준비가 안 된 것 같다"면서 "시 주석 방문 시 양국은 법적 문제나 실제 세부이행 관련 내용을 뒤로 미루고 일반성명 선에서 합의할 것"이라고 봤다.

록신 외무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전에도 말했듯 가스 (개발) 합의는 없다"면서 "가스관련 합의가 장래에 있을 수 있겠지만, 지금까지는 아니다"라고 신중한 입장을 피력했다.

이런 사정에 따라 중국이 필리핀 외무부를 우회하는 방법으로 중국해양석유총공사(CNOOC)가 남중국해 탐사 및 시추권을 가진 필리핀 기업을 사는 것이 있다.

그러나 안토니오 카피오 필리핀 대법원 수석재판관 대행은 이러한 행위가 필리핀 헌법에 위배된다고 지적하면서 "(중국이) 분쟁은 제쳐놓고 공동 개발을 추구하자는 데는 함정이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0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