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3점슛 '깜짝 1위' 인삼공사 배병준 "힘들어도 포기 말자"

지난 시즌 2경기 출전…이적 후 경기당 3점슛 2.4개 '펑펑'

인삼공사 배병준(왼쪽).
인삼공사 배병준(왼쪽). [KBL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18-2019시즌 프로농구 3점슛 부문 국내 선수 1위는 안양 KGC인삼공사 배병준(28·188㎝)이다.

배병준은 이번 시즌 3점슛을 경기당 2.4개씩 꽂아 국내 선수 가운데 최다, 외국 선수까지 포함하면 4위에 올라 있다.

웬만한 농구 팬에게도 생소한 이름인 배병준은 지난 시즌에는 창원 LG에서 단 2경기에만 출전한 무명 선수다.

올해 6월 LG에서 트레이드돼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었지만 이때만 해도 배병준은 그다지 주목받는 선수가 아니었다.

기승호와 배병준이 LG에서 인삼공사로 이적하고, 인삼공사에 있던 강병현과 이원대가 LG로 옮기는 트레이드였는데 기승호와 강병현의 맞트레이드가 팬들의 관심이었다.

심하게 표현해 '2대2 트레이드 구색 맞추기용'으로 팀을 옮긴 배병준이지만 막상 시즌이 개막하고 나서 자신의 존재감을 한껏 뽐내고 있다.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 원정경기에서도 배병준은 3점슛 4개를 포함해 15득점을 올려 팀의 73-61 승리에 기여했다.

2012-2013시즌 LG에서 데뷔한 배병준은 지난 시즌까지 3점슛을 총 11개 넣었는데 이번 시즌에만 그 2배가 넘는 24개를 꽂았다.

성공률도 47개 가운데 24개 적중으로 51.1%나 된다.

배병준(흰색 유니폼)
배병준(흰색 유니폼)[KBL 제공=연합뉴스]

배병준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트레이드되면서 (출전 기회에 대한) 기대감을 가진 것이 사실"이라며 "입대한 슈터 (전)성현이 공백을 메우고 싶지만 그건 쉽지 않을 것 같고 대신 수비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몰라보게 달라진 이번 시즌 공격력에 대해 "가드나 (오)세근이 형이 슛 기회를 많이 봐준다"고 동료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며 "특히 세근이 형이 기량 발전상을 받게 해준다고 했는데 그것보다는 팀 성적이 요즘처럼 계속 상위권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병준은 "예전에는 개인 운동할 때만 슛 연습을 했는데 팀을 옮기고 나서 연습 경기 등 실전 상황을 가정한 상황에서도 훈련을 많이 했다"며 "손규완 코치님도 슈팅 자세를 많이 봐주셨고 특히 움직이며 쏘는 슛을 강조하신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은 "3점은 안 들어가도 좋고, 그것 때문에 팀이 져도 얼마든지 좋다고 얘기해 준다"며 "다만 수비에서 지면 그건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더니 수비도 열심히 한다"고 대견해 했다.

LG 시절 출전 기회가 거의 없어 경기가 있는 날에도 선수단과 동행하지 못하고 경기도 이천 숙소에 남아서 연습할 때가 잦았다는 그는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지만 그래도 놓지 않고 계속 연습한 것이 요즘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제가 이런 말을 할 입장인지 몰라도 지금 기회가 없는 선수들도 힘들다고 포기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0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