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쇼트트랙 최민정, 월드컵 2차 대회 1,500m 금메달

쇼트트랙 최민정
쇼트트랙 최민정[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월드컵 1차 대회 부진을 씻고 올 시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 20초 859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함께 결승에 오른 김지유(콜핑팀)는 2분 21초 112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압도적인 레이스였다. 최민정은 결승전 초반 다른 선수들 사이에서 체력을 비축했다.

그 사이 김지유가 선두로 치고 나가 속력을 높였다.

전체적인 레이스 흐름이 빨라지면서 선수들의 체력은 조금씩 떨어졌다.

최민정은 결승선을 5바퀴 앞두고 아웃코스로 빠져나가 단숨에 1위 자리를 꿰찼다.

이후 2위 그룹과 거리를 벌리며 여유롭게 우승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2관왕 최민정은 지난 5일 막을 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1,500m에서 5위에 그치는 등 개인전 노메달에 그쳤다.

최민정이 주춤하자 한국 대표팀의 성적도 바닥을 쳤다.

대표팀은 월드컵 1차 대회를 '노골드'로 마쳤다.

그러나 최민정은 단 일주일 만에 실전 감각을 되찾았고, 주 종목 1,500m에서 금빛 레이스를 펼치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남자 1,500m에 출전한 이준서(신목고)는 베테랑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효준(한국체대)은 준결승에서 페널티를 받아 탈락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1 0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