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율주행 인프라' 관련 한미 인증기관, 상호인증 추진

한국ITS협회-옴니에어 MOU…상호 호환성 시험 진행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한국과 미국의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인증기관이 상호인증을 추진하고 협력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3일 법정단체인 한국ITS협회와 미국의 옴니에어(OmniAir)가 스마트 인프라 상호인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는다고 11일 밝혔다.

MOU에 따라 두 기관은 자율협력주행 등에 필요한 스마트 인프라 인증을 위한 인증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하고, 인증업무 공동추진을 위한 노력을 시작한다.

C-ITS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지진 옴니에어가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의 인증기관과 MOU를 맺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국토부는 소개했다.

두 기관이 상호인증에 합의하면 현재 미국을 방문해 인증을 받는 국내 스마트 교통 인프라 관련 업체들이 국내에서도 인증을 받을 수 있어 약 6천500만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것으로 국토부는 추산했다.

두 기관은 이달 12∼16일 서울 더케이 호텔에서 국토부 주관으로 열리는 '하반기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호환성 시험 행사'에 참여해 상호 호환성 시험을 진행한다.

이 시험에 참여하는 스마트 인프라(단말기·기지국) 업체는 각자 개발하는 통신장비가 다른 업체 제품과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지, 규정된 형식과 성능을 따르는지 등을 확인한다.

구체적으로 실시간 데이터 송수신 상태, 통신 속도 및 정확도 등 통신 성능과 해킹방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보안시스템 작동 여부 등을 확인한다.

야외 행사장에서는 실제 도로에서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구현 성능 확인을 위한 이동식 시험환경 차량의 시연도 진행된다.

행사 기간 열리는 기술교류회 국제세미나에서는 미국의 인증동향을 소개하고, 국내 자동차·이동통신 분야의 인증체계, 5G 망과 자율협력주행, 보안체계 등 정보를 공유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자율협력주행 관련 산업 발전의 토대를 닦고, 이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는 기회가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제이슨 콘레이 옴니에어 의장은 "앞으로도 한국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양국의 자율주행차 산업이 함께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