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투어 김민휘 "이제는 우승할 때가 되지 않았나"

마야코바 클래식 4라운드 챔피언조 편성

김민휘
김민휘[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김민휘(2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마야코바 클래식(총상금 72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2위에 오르며 생애 첫 우승을 노린다.

김민휘는 11일(한국시간) 멕시코 킨타나오로주 플라야 델 카르멘의 엘 카말레온 GC(파71·6천98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기록, 중간합계 16언더파 197타로 선두 맷 쿠처(미국)를 4타 차로 뒤쫓았다.

김민휘는 다음 날 열리는 4라운드에서 쿠처와 챔피언조에 편성돼 우승 경쟁을 펼친다.

경기 후 김민휘는 "사실 주말에 챔피언조나 그 전 조에 페어링이 자주 되기는 했었는데, 이제는 우승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며 "트로피를 들 때가 된 것 같아서 내일은 좀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고 우승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김민휘는 드라이버를 바꾸고 샷이 좋아졌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지난주에도 새로운 드라이버를 가지고 나갔는데, 무게 등이 안 맞아서 이번 주에 다시 새로 바꾼 것이 있다. 그것이 잘 되는 것 같다. 스윙도 어느 정도 자신 있게 하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잘 맞는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이버는 실수가 나오면, 버디를 잡을 기회가 없게 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주에는 샷도 좋고, 드라이버 샷 자체가 일단 페어웨이에 많이 들어가니 기회가 많이 생기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민휘는 "이번 주 쇼트 게임 컨디션이 좋을 것 같다"며 "그린 주변에 벙커 샷도 그렇고 그린 주변 러프에서의 쇼트 게임도 그렇고 쉬운 상황이 아니었는데 잘 세이브했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