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이념편향 못 벗은 대통령 안쓰러워…경제팀 교체 절망"

"대통령 고집 대단…이제 야당 뭘 할까 답답할 뿐"
부산국군병원 찾아 故 윤창호 영결식 참석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 투톱' 동시 교체와 관련, "이념편향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대통령이 걱정스럽고, 안쓰럽다"고 밝혔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9
toadboy@yna.co.kr

손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통령이 남의 말 안 듣기로 유명하단 말이 근거 없기를 바랐는데 이번 인사를 보면 대통령의 고집이 대단한 것 같다"며 이같이 적었다.

손 대표는 "내 요구와 주장대로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이 경질됐지만, 전혀 좋지 않다"며 "내가 요구한 것은 단지 사람을 바꾸라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의 철학을 바꾸라는 것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지명되고, 김수현 정책실장이 임명되면서 바뀐 것은 하나도 없고, 대통령의 철학은 그대로였다. 절망이다"라고 했다.

손 대표는 "청와대는 두 사람이 원팀(One Team)이라면서 홍 후보자가 경제사령탑을 맡더라도 소득주도성장의 경제기조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며 "이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시장을 중시하라는 요구에 '내가 내 길 가는데 무슨 딴소리냐'하는 대답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그는 김 정책실장을 겨냥해 "부동산위기의 원조이고, 탈원전 정책의 주역이며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이너서클 멤버"라며 "김수현 원톱(One Top)이 틀림없는 상황에서 말 잘 듣는 관료 출신 홍남기 후보자가 이너서클에 이념편향적 왕 실장에게 끌려다니면 이 나라 경제는 이제 끝장"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안쓰러운 마음에 걱정이 태산"이라며 "이제 야당은 무엇을 하고, 나는 더 무슨 말을 할 것인가. 답답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손학규 대표 윤창호씨 유족 위로
손학규 대표 윤창호씨 유족 위로(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1일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부산 국군병원에서 열린 윤창호씨 영결식에 참석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른쪽)가 윤씨 아버지를 위로하고 있다. 2018.11.11
ccho@yna.co.kr

한편, 손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국군병원에서 열린 고(故) 윤창호씨 영결식에 참석해 음주운전 처벌 강화를 위한 '윤창호 법'의 조속한 제정을 약속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11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