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업사랑 시민 선언문 기업의날 선정업체 이달의 최고 경영인 올해의 최고 경영인 이달의 최고 근로인 올해의 최고 근로인 모범 근로자 기업사랑 주요기사 추진배경 추진실적 추진시책 유관기관 참여현황 Young city 창원



HOME> 최신기사 확대 축소 인쇄


'전국 유일 3선' 최충경 창원상의 회장 물러난다
마산·창원·진해 통합 전·후 회장 맡아…"재즈 배우러 일본 간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상공회의소 최충경(71·경남스틸 회장) 회장이 오는 19일 통합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으로서 6년 임기를 마감하고 물러난다.

상공회의소법상 임기 3년의 상의 회장은 한 차례 연임할 수 있다.

최충경 창원상의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충경 창원상의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창원·마산·진해시가 통합 창원시로 되면서 탄생한 통합 창원상의 초대 회장을 맡은 데 이어 2014년 재선에 성공해 6년 가까이 재임했다.

3개 시 통합전 2009년 6월 창원상의 11대 회장에 취임한 것까지 합치면 상의회장 재직기간이 8년6개월이나 된다.

전국 71개 상공회의소 회장 중 사실상 3선을 하며 8년 넘게 회장직을 수행한 사람은 그가 유일하다.

최 회장은 임기 6일을 남긴 13일 마지막 기자간담회를 열어 소회를 밝혔다.

그는 "대한상의에 가면 유일한 3선 회장으로, 최다선 대접을 받는다"며 웃으며 간담회를 시작했다.

최 회장은 "통합 상의회장으로 역사·배경이 다른 3개 지역 경제인들을 하나로 뭉쳐 공동 목소리를 내도록 하는데 노력했다"며 "정서적으로 100% 통합했다고 자신은 못하지만 지역 상공인들이 비교적 잘 단합을 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침체한 창원국가산단이 다시 살아나려면 연구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누누이 강조했다.

최 회장은 "내가 1982년 평당 3만원을 주고 창원공단에 땅을 샀는데 지금 땅 한평이 450만원으로 150배나 올랐다"며 "생산성 가지고는 더 이상 승부를 걸수 없다. 고부가가치 제품을 만들지 않으면 채산성이 없다"고 말했다.

창원상의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상의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창원시가 미국 실리콘 밸리처럼 업그레이드를 해야 한다며 최근 창원공장에 가전제품 연구시설을 최근 준공한 LG전자에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지방에는 변변한 R&D센터가 없는데 이번에 1천500억원을 들여 R&D센터를 만든 LG전자에 가서 정말 큰절을 했다"고 했다.

최 회장은 마찬가지로 창원시에 있는 한국기계연구원 부설 재료연구소가 독립법인인 재료연구원으로 반드시 승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임기 중 아쉬웠던 점으로 지역환원 대신 BNK금융 소속으로 바뀐 경남은행 문제를 꼽았다.

그러나 최 회장은 "최근 김지완 신임 BNK금융지주 회장을 만나 차기 행장을 경남은행 출신으로 선임하고 경남은행 직원 급여를 부산은행 수준까지 올리겠다고 보장받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지역환원에는 실패했지만 경남은행이 여전히 지역컬러를 유지하는 점은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 지방분권을 거론하며 "지방분권·균형발전을 헌법에 명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적 성향을 떠나 혁신도시 건설 등 지방분권 물꼬를 터 준 노무현 전 대통령께 감사를 표한다"며 "이번 정부가 노무현 정부와 맥을 같이하는 만큼 임기내에 지방이 골고루 잘 살 수 있는 법과 제도를 정비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임기 후 무엇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재즈를 배우러 일본에 가려 한다"며 웃었다.

창원상의 건물 로비에 그림전시회를 하도록 하고 자신의 경남스틸 공장 안에 송원갤러리를 운영할 정도로 그는 예술 애호가로 알려져 있다.

최 회장은 "1년간 일정으로 도쿄에서 재즈를 배우고 싶어 집을 구해놨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13 17:42 송고



▲ top

Copyright (c) 2005 Yonha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