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업사랑 시민 선언문 기업의날 선정업체 이달의 최고 경영인 올해의 최고 경영인 이달의 최고 근로인 올해의 최고 근로인 모범 근로자 기업사랑 주요기사 추진배경 추진실적 추진시책 유관기관 참여현황 Young city 창원



HOME> 최신기사 확대 축소 인쇄


외주확대·임금체계 개편…창원 제조업체 근로시간 단축 대응책
창원상의, 122개 사 대상 조사 결과, 30.9% 대응방안 마련 못 해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제조업체들이 주 52시간으로 법정 근로시간이 줄어들면 납품물량, 납기일 준수가 어려워지는 등 문제점을 예상했다.

창원상공회의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상공회의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상공회의소는 지역 내 제조업체 122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근로시간 단축 대응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어떤 영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납품물량·납기일 준수가 곤란해질 것'(36.8%)이란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총임금 하락에 따른 근로자 사기 저하'(29.5%), '추가고용에 따른 인건비 상승으로 경쟁력 하락'(26.3%) 순이었다.

근로시간 단축 후 근로자 총임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72%가 임금이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근로시간 감소로 퇴근 시간은 평균 98.5분이 앞당겨질 것이라고 답했다.

근로시간 단축 대응책으로 '방안을 마련해 검토 중'이라고 답한 업체는 절반(57.3%)이 넘었다.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업체도 30.9%나 됐고, 방안을 시행 중이라는 업체는 6.4%에 불과했다.

구체적인 대응방안은 외주공정 확대·임금체계 개편(19.7%), 자동화 시스템 도입 등 필요인력 감축(18.9%), 신규직원 채용(15.2%), 탄력 근무제 시행(12.1%), 생산규모 축소(10.6%) 등 순으로 나타났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21 18:05 송고



▲ top

Copyright (c) 2005 Yonha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