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업사랑 시민 선언문 기업의날 선정업체 이달의 최고 경영인 올해의 최고 경영인 이달의 최고 근로인 올해의 최고 근로인 모범 근로자 기업사랑 주요기사 추진배경 추진실적 추진시책 유관기관 참여현황 Young city 창원



HOME> 최신기사 확대 축소 인쇄


[근로시간 단축] 기계·조선 등 경남 제조업체 큰 혼선 없어
대부분 기업, 지난달부터 시차출퇴근제 도입 등 예행연습
출퇴근 못 하고 주말 근무 '선박 시운전'은 명확한 지침 필요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박정헌 기자 = 주 52시간 근무제 출근 첫날인 2일 기계·조선 등 제조업 주력인 경남 주요 기업체들이 별다른 혼선은 빚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대기업 계열사나 중견기업들은 올해 상반기부터 7월 1일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맞춰 예행연습을 하거나 미리 주 52시간 근무제를 도입했다.

자동차부품을 생산하는 중견기업 센트랄 인사팀에 근무하는 성명은(여) 대리는 이날 오전 7시 30분에 출근했다.

오전 회의에 이어 일상 업무를 마치면 오후 4시 30분 퇴근한다.

자녀가 있는 이 회사 다른 직원은 아이를 유치원에 데려다주고 오전 10시 30분에 출근했다.

이 사원은 오후 7시 30분에 퇴근한다.

센트랄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대비해 지난 6월부터 직원들이 원하는 시간에 출근 후 8시간 근무하는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했다.

성 대리는 "업무량이 줄어든 것은 아니어서 근무시간에 집중적으로 일해야 하는 부담이 컸지만, 지금은 몸에 익었다"며 "출근 전후로 영어공부나 운동을 하고 아이들을 돌볼 수 있어 직원 대다수가 만족한다"고 말했다.

자동차부품·공작기계를 제조하는 대기업인 현대위아 직원들은 지난 5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에 맞춰 근무를 조정했다.

이 회사 현장직은 주야 2교대 근무 대신 1개 조는 오전 7시∼오후 4시, 2개 조는 오후 4시∼다음날 오전 1시까지 근무하는 방법으로 주 52시간을 맞췄다.

사무직은 오전 8시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한다.

제조업체가 몰려 있는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조업체가 몰려 있는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철도차량 제작업체인 현대로템 역시 지난 3월부터 주 52시간 근무를 앞당겨 시행했다.

이 회사 현장직 직원들은 오전 8시까지 출근해 오후 5시 30분에 퇴근한다.

점심시간(1시간)을 빼면 하루에 8.5시간씩 근무해 주 42.5시간 근무를 한다.

주말 특근이 필요할 때는 토요일 하루 8시간 정도 근무해 주 52시간을 넘지 않도록 하고 있다.

해당 업체들은 줄어든 근무시간은 생산성 향상으로 극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STX조선해양 등 경남지역 중·대형 조선업체들 역시 주 52시간 근무를 맞추고 있다.

수주한 선박을 인도기일에 맞춰 넘겨줘야 하는 조선업은 연장·주말 근무가 많은 업종이다.

그러나 조선업 불황으로 일감이 많이 줄어들어 최근 연장근로 필요성이 감소했고 물량 조절을 통해 주 52시간을 맞추고 있다.

조선업체들은 그러나 선박 시운전 직원들은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명확한 지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조선업체들은 건조한 선박이 이상이 없는지 점검하려고 짧게는 며칠부터 길게는 2∼3주, 한 달 이상 먼 바다로 나가 시운전을 한다.

이때 시운전 직원들은 출·퇴근을 하지 못하고 토·일요일에도 근무해야 해 주 52시간 근무시간을 훌쩍 넘긴다.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등 일선 고용노동지청은 주 52시간 근무제가 조기에 자리 잡도록 시행 초기 홍보에 나선다는 계획을 세웠다.

고용노동부는 아직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관련, 근로감독, 사업장 점검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아직 일선 지청에 내려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지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이행방안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일단 적용 사업장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 홍보 책자를 보내고 준수를 촉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2 13:34 송고



▲ top

Copyright (c) 2005 Yonha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