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업사랑 시민 선언문 기업의날 선정업체 이달의 최고 경영인 올해의 최고 경영인 이달의 최고 근로인 올해의 최고 근로인 모범 근로자 기업사랑 주요기사 추진배경 추진실적 추진시책 유관기관 참여현황 Young city 창원



HOME> 최신기사 확대 축소 인쇄


두산중공업, 에너지저장장치 준공…14만 가구 1시간 전력 공급량
전기료 싼 야간에 저장했다가 비싸고 수요 많은 낮에 현장 공급

5일 준공식을 한 두산중공업 전력수요 관리용 에너지저장장치 건물 전경. [두산중 ]
5일 준공식을 한 두산중공업 전력수요 관리용 에너지저장장치 건물 전경. [두산중 ]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기를 효율적으로 쓰는 기술이 산업현장에 점차 확산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5일 경남 창원시 본사 공장에 전력수요 관리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준공식을 개최했다.

ESS는 남은 전기를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공급하는 장치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핵심설비로 최근 주목받고 있다.

중장비를 이용해 각종 발전·산업설비를 만드는 두산중공업 같은 기계·철강·조선 분야 제조업체들은 전기 등 에너지를 많이 쓰는 에너지 다소비 업종이다.

이번에 준공한 ESS는 전기수요가 별로 없고 전기료가 싼 한밤중에 송전된 전기를 저장했다가 전기료가 상대적으로 비싸면서 수요가 많은 낮 동안 현장에 전기를 공급하는 방법으로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동일한 양의 전기를 사용하고도 전기료를 낮추는 효과가 있어 생산원가를 줄일 수 있다.

두산중공업 전력수요 관리용 에너지 저장장치 준공식. [두산중 제공]
두산중공업 전력수요 관리용 에너지 저장장치 준공식. [두산중 제공]

두산중공업은 민간 발전기업인 SK E&S와 함께 ESS 설비를 준공했다.

이 ESS는 국내 기준으로 14만 가구에 1시간 동안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70메가와트시(MWh) 규모를 자랑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설비의 설계부터 시작해 기자재 설치, 시운전 등 일괄 과정을 모두 수행했다.

SK E&S는 설비 운영을 맡는다.

두산중공업은 2016년 ESS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보유업체인 미국기업을 인수하고 최근 계열사에 태양광 발전과 연계한 ESS 시설을 새로 설치하는 등 ESS 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5일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에서 열린 '두산중공업 에너지 솔루션 제공 사업 준공식'에서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왼쪽)과 SK E&S 차태병 전력사업부문장이 ESS 시설 내부 배터리 룸을 둘러보고 있다. [두산중 제공]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5 14:31 송고



▲ top

Copyright (c) 2005 Yonha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