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외동포 179개국에 743만 명 거주…2년 전보다 3.42%↑

중국 255만, 미국 249만, 일본 82만 순…산마리노는 1명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외국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숫자는 2016년 12월 31일 현재 743만66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외교부가 최근 발표한 '2017 재외동포 현황'에 따르면 이 수치는 2년 전보다 24만5천792명(3.42%) 늘어난 것이며, 증가율도 2015년의 2.45%보다 0.97% 포인트 높아졌다.

외교부는 재외공관의 보고를 취합해 2년마다 재외동포 관련 통계를 공개하고 있다. 재외동포 숫자는 1972년 집계 이래 2009년과 2013년을 제외하고 해마다 증가세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동포는 조사 대상 194개국 가운데 15개국을 제외한 179개국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7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1회 한인의날 기념식 및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각국 한인회장들이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역별로 보면 동북아시아가 336만6천656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은 북미 273만3천194명, 유럽 63만730명, 남아시아태평양 55만7천739명, 중남미 10만6천784명, 중동 2만4천707명, 아프리카 1만854명 등의 순이었다.

동북아시아는 2.18% 감소세를 기록했고 아프리카와 중동도 각각 6.33%와 3.35% 줄어든 반면 북미(10.97%)와 남아시아태평양(9.23%)은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중남미와 유럽은 각각 1.46%와 0.58% 늘어나는 데 그쳤다.

나라별로는 중국(254만8천30명), 미국(249만2천252명), 일본(81만8천626명), 캐나다(24만942명), 우즈베키스탄(18만1천77명), 호주(18만44명), 러시아(16만9천680명), 베트남(12만4천458명), 카자흐스탄(10만9천132명), 필리핀(9만3천93명), 브라질(5만1천534명), 독일(4만170명), 영국(3만9천934명), 뉴질랜드(3만3천403명), 인도네시아(3만1천91명), 아르헨티나(2만3천194명), 태국(2만500명), 싱가포르(2만346명), 키르기스스탄(1만9천35명), 프랑스(1만6천251명)의 차례였다.

조사 대상국 가운데 내전 중인 시리아와 소말리아를 비롯해 가이아나, 나우루, 리히텐슈타인, 모나코, 바하마, 사모아, 소말리아, 쿡제도, 투발루 등에는 재외동포가 한 명도 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산마리노에는 1명, 바베이도스·안도라에 2명, 세인트루시아·예멘·지부티·코모로·콩고공화국 4명, 몬테네그로·카보베르데 6명 등이 거주하고 있다.

재외동포를 거주 자격별로 보면 475만8천528명(64.0%)이 외국국적자(시민권자)이고 나머지는 영주권자 104만9천210명(14.1%), 일반체류자 135만4천220명(18.2%), 유학생 26만284명(3.5%) 등 재외국민이었다.

hee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27 07: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