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뽀로로가 유아 다문화 이해교육 도우미로 나선다

인기 만화 캐릭터 '뽀로로'를 활용한 유아용 다문화 이해교육 온라인 콘텐츠 화면 캡처. [여성가족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유아들에게 '뽀통령'으로 불리는 인기 만화 캐릭터 '뽀로로'가 다문화 이해교육 도우미로 나선다.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3∼7세 유아들이 다문화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지닐 수 있도록 뽀로로를 활용한 '유아용 온라인 교육 콘텐츠'(동영상)를 제작·배포한다고 5일 밝혔다.

아동학과 미디어 전문가가 참여해 제작한 이 콘텐츠는 '새로운 친구를 만났어요', '친구랑 놀면서 친해져요', '친구랑 다 같이 배워 봐요' 등 유아용 콘텐츠 3편과 부모 안내서 1편으로 이뤄져 있다.

유아용 콘텐츠는 유아들이 다문화를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뽀로로와 함께 다양한 친구들을 만나 나라별 인사를 배우고, 전통의상 등을 만들어 보며 다름에 대한 이해를 높여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부모 안내서는 "외국 사람이 왜 우리나라에서 사나요?", "왜 다른 나라 사람과 결혼하나요?" 등 아이들이 다문화에 대해 알아가며 궁금해할 수 있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안산 다문화 거리' 등 아이들과 함께 다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장소 정보 등을 실었다.

정회진 여성가족부 다문화가족지원과장은 "다문화에 대한 편견이 생기기 전인 유아기 때부터 다른 문화가 '틀림'이 아닌 '다름'이라는 인식을 갖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유아 자녀를 양육하는 부모, 어린이집·유치원 교사 등이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콘텐츠는 여성가족부(www.mogef.go.kr), 한국건강가정진흥원(www.kihf.or.kr), 다누리 배움터(www.danurischool.kr) 등의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hee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5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