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각국 한인회 새 회장 선출…"소통·화합" 한목소리

미얀마 전성호, 하노이 윤상호, 젯다 한영철 씨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각국 한인회가 새해를 앞두고 신임 회장을 잇달아 선출했다.

2018년 1월1일부터 2년간 해당 한인회를 이끌게 되는 새 회장들은 '소통'과 '화합'을 내세우며 "현지와 고국을 잇는 다리역할과 함께 한인회를 한 단계 발전시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미얀마, 베트남 하노이, 사우디아라비아 젯다 한인회는 최근 정기총회를 열고 각각 전성호, 윤상호, 한영철 씨를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캄보디아, 미국 애틀랜타, 시애틀 한인회도 새 회장으로 각각 박현옥, 김일홍, 조기승 씨를 뽑았다.

16대 미얀마 한인회장에 만장일치로 선출된 전성호 전 수석부회장은 2000년대 초 미얀마에 건너가 정착한 뒤 의류 무역업과 도매업에 종사했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미얀마지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서로 소통하고 화합하는 분위기 속에서 3천500여 한인의 권익 신장을 위해 노력하고, 고국과의 다리역할도 충실히 할 것"이라고 의욕을 내비쳤다.

제12대 하노이 한인회장에 추대된 윤상호 수석부회장은 "한인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며 "안전을 위한 119안전센터 설치, 문화강좌 확대, 도서관 시설 확충, 한인회관 설립 등의 사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베트남에서 중소기업 마케팅을 하는 'SMBL'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6년부터 국제회의 전문 회사도 창업했다.

27년간 젯다에서 거주한 한영철 신임 회장은 현지에서 케이터링 회사(AL TAMMI)를 경영하면서 '한국관'을 차려 중동에 한식을 알리고 있다.

그는 "한인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먼저 비상연락망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캄보디아 한인회 11대 회장에 오른 박현옥 씨는 "다문화가정 자녀들을 위해 한국어 기초교육과 한국문화 교육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서로 소통해 한인회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김일홍 회장은 1998년 도미해 뷰티 업계에서 성공했고, 2006년부터 조지아·애틀랜타뷰티서플라이협회 이사로 봉사하다 이사장을 거쳐 지난 5년간 회장을 지냈다.

조기승 회장은 린우드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 김요진 브라질한인회장, 최광희 미주동중부연합회장, 이민재 광저우한국인회장, 백성옥 미국 메릴랜드한인회장, 유석찬 미국 댈러스한인회장은 각각 재선에 성공했다.

1월1일부터 임기 시작하는 새 한인회장들
1월1일부터 임기 시작하는 새 한인회장들 왼쪽부터 하노이 윤상호, 캄보디아 박현옥, 젯다 한영철, 시애틀 조기승 씨.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31 09: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