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과 아세안이 진정한 파트너로 가려면…'지침서' 발간

양측 청년들 상호 인식 조사 결과도 별도 책으로 나와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한국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계의 의미를 짚어보고 각 분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전문가들의 연설문과 토론문이 책으로 엮여 나왔다.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김영선)는 한국동남아연구소(이사장 박사명)와 함께 지난 8월 30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털볼룸에서 개최한 '한-아세안 관계조망 국제회의'의 발표 내용을 모아 'Partnering for Tomorrow: ASEAN-Korean Relations'란 이름으로 출간했다.

아세안 창설 50주년과 '한-아세안 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마련된 당시 회의에는 옹 켕 용 전 아세안 사무총장(싱가포르 난양공대 라자랏트남 국제관계대학원 부원장), 스티븐 웡 말레이시아 국제전략연구소 부소장, 이충열 한국동남아연구소장(고려대 교수), 이재현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주목을 끌었다.

책에는 김영선 사무총장의 개회사, 레 루엉 민 아세안 사무총장의 축사, 강경화 외교장관과 앨런 피터 카예타노 필리핀 외교장관의 기조연설과 '아세안 창설 50주년과 향후 한-아세안 관계', '한-아세안 사회문화 협력'을 주제로 한 발표와 토론 등이 실렸다.

김영선 사무총장은 "한국과 아세안이 향후 수백 년간 지속될 수 있는 진정한 파트너십을 만들어나가는 데 지침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아세안센터는 한국동남아연구소와 지난 3월부터 5개월 동안 25∼35세 한국 청년 1천4명과 국내 아세안 유학생 3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상호 인식도 조사 결과도 별도의 책으로 펴냈다.

지난달 발표된 이 조사 결과에서 한국인 응답자들은 아세안 사람에 대한 이미지로 '외국인노동자', '친절' 등을, 아세안 유학생들은 한국인에 대한 이미지로 'friendly'(친근한), 'kind'(친절한) 등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107쪽의 분량에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 한국과 아세안 관계의 미래, 한국-아세안 관계의 주요 이슈,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이미지 등에 관한 응답과 분석 결과 등을 담았다.

지난 8월 3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아세안 관계조망 국제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김영선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의 개회사를 경청하고 있다. [한-아세안센터 제공=연합뉴스 자료 사진]

hee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30 11: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