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 다문화학생 11년만에 12배↑…"베트남과 교육교류"

다문화 학생 4천568명…베트남 다문화 학생 31%로 최다
교육청 "자긍심 심어주고 진로개척 지원 위한 교류 추진"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다문화 시대를 맞아 일선 학교에 다문화 학생들이 크게 늘었다.

2006년 375명이던 충북의 다문화 학생은 지난해 4천568명으로 11년 만에 12배 이상 증가했다. 도내 전체 학생의 2.5%를 차지한다.

다문화 학생이 많아지면서 다문화 교육의 궤도 수정도 필요해졌다.

다문화 학생 가운데 73%가 초등학생이다. 이들이 자존감과 자신감을 갖지 못하면 중학교, 고등학교로 진학하면서 자아 정체성 때문에 심각한 방황의 시기를 보낼 수 있다.

한국어·한국문화 교육·상담, 모국어 지도,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 등 프로그램을 넘어 다문화 교육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해야 하는 이유다.

이중언어 역량과 국제 감각이 잠재적 강점인 다문화 학생들이 건강한 미래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충북도교육청이 팔을 걷어붙였다.

도교육청은 베트남을 시작으로 국제 교육교류사업을 벌인다.

베트남을 첫 사업 대상 국가로 정한 것은 전체 다문화 학생 중 외가가 베트남인 학생이 31%(1천416명)로 가장 많기 때문이다.

취학 전 아동까지 포함하면 도내 베트남 다문화 아동·학생은 2천명으로 추산된다.

도교육청 다문화교육추진단은 다음 달 베트남 현지를 방문, 교육현황을 파악하고 학생·교사·문화 교류의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8일 주한 베트남대사관을 방문, 협력을 요청했다.

충북교육청 직원들이 주한 베트남 대사관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충북도교육청 제공=연합뉴스]

베트남과의 국제교류가 본격화하면 베트남 다문화 학생과 이들 학부모의 자긍심이 커지고, 교류 참여자의 경우 경제적으로 급성장하는 베트남 진출의 꿈도 꿀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도교육청은 베트남과의 교류에 일반학생들의 참여도 보장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또 베트남 다문화 학생 등의 진로개척 지원을 위해 청주외고에 베트남어과를 신설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산하 국제교육원에는 베트남어 초급 회화 과정을 마련, 다음 달 20일부터 오는 5월 4일까지 주 2회 운영한다.

오경자 장학관은 "다문화 학생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다문화 교육을 벌이기 위해 국제 교육교류사업을 기획했다"며 "국제 교육교류는 앞으로 주요 나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0 08: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