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독일 본 소녀상 건립도 방해…여성박물관 찾아가 항의

日 "위안부는 자발적" 주장에 박물관장 "역사 시계 되돌릴 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독일 주재 일본 외교관들이 본의 여성박물관에 들어설 예정인 '평화의 소녀상'을 막기 위해 방해 공작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는 현지 단체 풍경세계문화협의회 이은희 대표는 "지난달 30일 연합뉴스를 통해 소녀상 건립 기사가 나간 후 5일 만에 뒤셀도르프에 있는 일본총영사관 관계자가 여성박물관의 마리안느 피첸 관장을 찾아와 항의하고 돌아갔다"며 "피첸 관장은 때에 따라서는 저항이 예상된다고 밝혔다"고 13일 전해왔다.

일본 외교관들은 피첸 관장에게 "일본군 위안부의 수는 정확히 알 수 없으며, 위안부는 자발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러나 피첸 관장은 "일본총영사관 측의 희망 사항을 받아들일 수 없다. 이미 일어난 일은 일어난 일이기에 역사의 시계를 되돌릴 수 없다"며 타일러 돌려보냈다고 이 대표는 설명했다.

풍경세계문화협의회는 오는 8월 14일 세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일에 맞춰 소녀상을 세우기로 여성박물관 측과 합의하고 현재 모금운동을 펼치고 있다. 소녀상 건립과 국제심포지엄 행사 등에 들어가는 비용은 모두 7만 유로(9천62만 원 정도)를 책정했다.

소녀상은 2011년 12월 14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세운 것과 동일한 작품으로, 당시 이를 조각한 작가인 김서경·김운성 부부가 제작하기로 했다. 청동으로 만든 의자에 한복을 입은 단발머리의 소녀가 앉아있는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확립하기 위해 세운 조형물이다.

독일을 포함한 유럽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재독동포와 경기도 수원 시민 등은 지난해 3월 독일 남부도시 비젠트의 '네팔-히말라야 파빌리온 공원'에 유럽 첫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지만 일본 측의 항의로 위안부에 대한 역사적 배경과 미래 방향을 정한 글, 소녀상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담은 비문은 건립하지 못했다.

재독동포들은 소녀상이 왜 거기에 서 있는지 알 수 없는 '미완성' 형태를 보면서 안타까워하다가 비문과 함께 소녀상을 다시 세우기로 결의하고 지난해 12월 풍경세계문화협의회를 발족했다. 1981년 문을 연 여성박물관은 예술작품 전시뿐만 아니라 교육 목적을 지닌 역사 연구와 전시, 역사 속의 여성과 현재 여성 작가들의 삶과 예술에 대한 다양한 조명을 하고 있다.

독일 본 여성박물관에 세워질 소녀상과 같은 작품
독일 본 여성박물관에 세워질 소녀상과 같은 작품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3 09: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