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를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수정
축제장터   한민족센터   연합르페르

뉴스

TV 포토뉴스 블로그

검색

  핫이슈
보도자료콘텐츠판매기사제보 RSS
인사 동정 부고
뉴스 홈 > 뉴스 > 문화ㆍIT > 학술ㆍ문화재
폰트확대 폰트축소 프린트 모바일전송
<일제 때 조선통독부는 선망의 직장(?)>
장신 연세대 강사 등 총독부 관료 조명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일제 강점기에 '압제의 상징'이었던 조선총독부가 적어도 일부 조선인에게는 선망의 대상이었던 것으로 지적됐다.

   장신 연세대 강사는 15일 성균관대에서 열리는 '통치와 정치 사이, 조선총독부 관료의 내면과 현실'을 주제로 한 학술대회에 앞서 14일 미리 배부한 '조선총독부의 경찰 인사와 조선인 경찰'이라는 논문을 통해 일제 식민통치의 주구로 비난의 대상이 됐던 말단 '순사'가 실제로는 상당히 인기있는 직업이었다고 주장했다.

   장 강사가 조선총독부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로는 3·1 운동의 불씨가 남아있던 1922년 순사직 경쟁률은 약 2.1대 1 수준에 불과했으나 문화정치가 본격화한 1920년대 중반 이후부터 그 경쟁률이 10대 1을 웃돌았다.

   예컨대 1926년에는 856명 모집에 9천193명이 지원, 약 10.7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1932년에는 854명 모집에 1만6천193명이 지원해 19대 1로 경쟁률이 수직 상승했다.

   19.6대 1로 정점을 찍은 1935년 이후 순사에 대한 선호는 1936년 14.1대 1, 1937년 10.9대 1로 내리막길을 걸었으나 1920년대 중반부터 태평양전쟁 이전까지 경쟁률이 10∼20대 1에 이를 정도로 순사직이 높은 인기를 구가했던 것.

   장 강사는 "순사는 조선인 사회에서의 좋지 못한 이미지에도 불구하고 법률로 보장된 권한 탓에 해마다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고 지적하면서 "관리의 최말단인 까닭에 지원자의 학력 수준은 보통학교 졸업자가 80% 정도를 차지했다"고 분석했다.

   총독부 산하 조선인으로는 오를 수 있었던 최고위직 중 하나였던 도지사에 대한 선망도 대단했던 것으로 보인다.

   국사편찬위원회의 한긍희 연구사는 '조선총독부의 조선인 도지사 임용 정책과 양상'을 통해 1920년대 조선 실업계의 대표적 거물이었던 한상룡(1880-?)이 도지사에 도전한다는 풍문이 나돌 정도로 일제 강점기 때 도지사의 인기는 상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선인 도지사의 권력과 행정관료로서 재량권에 대해서는 대단치 않은 것으로 평가하는 시선"도 있었지만 "조선 사회에서는 거물들이 도지사에 도전하는 것이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로 인식될 정도"로 도지사직은 인기가 있었다고 곁들였다.

   그는 "조선인 출신 도지사 대부분이 일본어에 능통하고 일본 사정에 밝았다"며 도지사가 될 수 있는 요건으로 ▲인맥 ▲풍부한 자금 ▲관리로서 전문적 능력 등을 꼽았다
한편, 이날 학술대회에는 '조선총독부의 일본인 토목관료- 혼마 노리오를 중심으로'(히로세 테조. 후쿠오카대), '일본 내무관료의 식민지 조선경험'(김종식.아주대), '1920-30년대 조선총독부 경제관료의 조선 인식'(김제정.경인교대), '나와 3.1운동과 녹음기록'(미야타 세츠코. 각슈인대) 등의 논문도 발표된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05/14 18:3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