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디즈니 "뽀로로 인수 제안, 사실무근"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월트디즈니컴패니코리아는 디즈니사가 뽀로로 캐릭터 인수 제안을 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15일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디즈니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국내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디즈니사의 뽀로로 캐릭터 인수 제안은 전혀 논의된 바 없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디즈니 아태지역 부사장 알라나 홀 스미스는 "현재 한국에서 디즈니주니어를 통해 방영되고 있는 뽀로로는 국내외의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유명한 캐릭터이며 디즈니 또한 뽀로로의 팬이다"라며 "그러나 명확히 할 사실은 디즈니사에서는 뽀로로 캐릭터의 인수를 제안한 사실이 없으며 현재 보도되고 있는 디즈니에 관한 기사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앞서 유아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 '뽀로로'의 기획ㆍ제작사인 오콘의 김일호 대표이사는 지난 13일 파라다이스 인천 호텔에서 열린 '새얼아침대화'의 연사로 나서 "최근 디즈니가 천문학적 액수를 제시했지만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는) 박지성 선수가 국적을 바꾸는 것과 같은 심정이었다"라면서 "나는 돈을 벌지 모르지만 국민에게 돌 맞을까 봐 제안을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어린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뽀로로의 경제적 효과는 5조7천억원, 브랜드 가치는 8천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8천700억원으로 평가되고 있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7/15 08:5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