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강호동 "연예계서 잠정 은퇴"(종합)
강호동, 연예계 잠정 은퇴
(서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세금 과소 납부로 국세청으로부터 수억 원대의 추징금을 부과받은 개그맨 강호동이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호동은 이번 사건에 책임을 지고 연예계를 잠정 은퇴 한다고 밝혔다. 2011.9.9 xanadu@yna.co.kr

"자숙시간 동안 찬찬히 자신 돌아볼 것"

(서울=연합뉴스) 이연정 기자 = 최근 세금 과소 납부로 국세청으로부터 수억원 대의 추징금을 부과받은 방송인 강호동이 9일 "연예계에서 잠정 은퇴하겠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이날 마포구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세금과 관련한 불미스런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린 점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검은색 정장에 노타이 차림으로 등장한 그는 떨리는 목소리로 "저는 젊어서 씨름을 했다. 씨름선수 시절 국민 성원으로 천하장사까지 올랐고, 연예인이 되고 나서는 다시 시청자 여러분의 응원과 관심 속에 많은 프로그램의 MC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면서 "여러분의 사랑이 없었다면 지금의 강호동은 없었다는 걸 너무나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그러나 제가 여러분들 사랑에 실망을 드렸다"면서 "최근 불거진 세금 문제는 그 이유를 막론하고 관리를 철저히 하지 못한 제 잘못, 제 불찰이다. 국민 여러분의 실망과 분노가 얼마나 큰지 지금 이 순간에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세금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강호동은 "저는 연예인 직업을 가진 사람이다. TV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 웃음과 행복을 드려야 하는 게 제게 주어진 의무"라면서 "그런데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뻔뻔하게 TV에 나와 얼굴을 내밀고 웃고 떠들 수 있겠나"라며 울먹였다.

강호동, 연예계 잠정 은퇴
(서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세금 과소 납부로 국세청으로부터 수억 원대의 추징금을 부과받은 개그맨 강호동이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호동은 이번 사건에 책임을 지고 연예계를 잠정 은퇴 한다고 밝혔다. 2011.9.9 xanadu@yna.co.kr

   그는 그러면서 "그래서 저는 이 자리를 빌려 시청자분들께 다음과 같이 제 결심을 말씀드리려고 한다"면서 "저 강호동은 이 시간 이후로 잠정적으로 연예계를 은퇴하고자 한다. 저 강호동이 몇날 며칠을 고민하고 내린 결론"이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저는 씨름밖에, 방송밖에 모른 채 여기까지 달려왔다"면서 "자숙의 시간 동안 세금 문제뿐아니라 정신없다는 핑계, 바쁘다는 핑계로 그동안 놓친 건 없는지, 인기에 취해 오만해진 건 아닌지 찬찬히 제 자신을 돌아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제작진과 상의해 최대한 방송국과 시청자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방향으로 하겠다"면서 "저는 지금 떠나지만 시청자 여러분께 받은 분에 넘치는 사랑 절대 잊지 않고 감사히 살겠다"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그는 "전격 은퇴냐 잠정 은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서둘러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다.

   강호동은 최근 세금 추징 문제로 시민단체에 의해 검찰에 고발(탈세 혐의)까지 당하면서 심리적으로 압박을 받아왔다.
rainmaker@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9/09 18:2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