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80대 이후엔 치매 진행 느리다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80대 이후엔 치매 진행 느리다

(서울=연합뉴스) 알츠하이머 치매는 나이가 들수록 발생위험이 커져 85세에 이르면 그 가능성이 50%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80대 이후에 나타난 치매는 60~70대에 발생한 치매에 비해 덜 공격적이고 진행속도도 느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 대학의 도미니크 홀랜드(Dominic Holland) 박사가 뇌기능이 정상인 사람, 가벼운 치매 증세를 보이는 사람, 치매환자 등 700명(65~90세)을 대상으로 6~12개월마다 뇌기능을 테스트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일 보도했다.

60~70대에 발생한 치매는 80대 이후에 나타난 치매에 비해 뇌기능이 소실되는 속도가 현저히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홀랜드 박사는 밝혔다.

이러한 사실은 뇌조직의 손실 속도와 치매의 생물학적 표지인 뇌척수액 검사를 통해서도 확인됐다.

치매가 80대 이후보다 60~70대에 더 공격성을 띠는 이유는 알 수 없으나 80대의 치매는 알 수 없는 요인으로 증세가 억제되면서 오랜 시간 아주 느린 속도로 진행되기 때문일 수 있다고 홀랜드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PLoS-One)에 실렸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08/03 11:12 송고

문화 최신사진

전체보기 13


오늘의 연합뉴스

이시각 헤드라인

이시각 탑기사

이시각 주요기사

최근 이슈

더보기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


도서 홍보

희망멘토 11인의 백수 탈출기 도시탈출 귀농으로 억대 연봉벌기 아주 특별한 베트남 이야기 건강 100세 따라하기 수험생의 머리를 좋게하는 음식 61가지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54가지 2012 한국인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