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화(공연/전시)

뉴스 홈 > 문화 > 공연/전시

한글 자음·모음 모양 벤치 등 공공디자인 5점 실물로 제작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시는 '2017 공공디자인 전문가 공모전' 수상작 5점을 최종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전문가 공모전은 '즐기는 서울! 공유하는 서울!'을 주제로 도시에서 열리는 축제, 행사, 이벤트 장소에서 활용할 수 있는 벤치·의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시는 활용성, 창작성, 조화성, 심미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창의적이고 예술적인 5점의 작품을 뽑았다.

수상작은 한글의 자음과 모음을 한옥의 목재 이음방식으로 결합한 전통적인 디자인 벤치 '한글, 전통을 입다'(원호성), 앉는 사람의 수에 따라 밝기가 달라지는 벤치 'I·WEIGHT·U'(이건희)', 서울벤치'(주현제), '리프 벤치 인 더 시티'(Leaf bench in the city)(임상우), '마루'(황세준) 등이다.

선정된 작품은 실물로 제작해 '2017 서울건축비엔날레' 행사와 연계해 전시한다. 전시가 끝나면 적합한 장소에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설치한다.

24∼25일은 시민을 대상으로 한 '2017 공공디자인 시민 공모전'이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1: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