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찌민-경주엑스포 개막…23일간 문화 대장정 돌입

"문화교류로 아시아 공동 번영"…문화·경제 등 30개 프로그램 선보여

호찌민-경주엑스포 개막공연 리허설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신라 등 한국 문화를 베트남에 선보이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이 23일간 문화 대장정에 돌입한다.

엑스포 조직위원회는 11일 오후 7시(한국시각 오후 9시) 호찌민 응우옌 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개막식을 하고 축제의 화려한 막을 올린다.

행사에는 공동조직위원장인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응우옌 탄 퐁 호찌민시 인민위원장, 해외 축하 사절단, 국내외 인사, 호찌민 시민, 관광객 등 2천여 명이 참석한다.

식전행사로 신라고취대와 아오자이를 입은 베트남 출연진이 손님을 환영하는 무대를 연출한다.

이어 공식행사는 홍보영상 상영, 내빈소개, 응우옌 탄 퐁 호찌민시 인민위원장 개막 선언, 김관용 경북도지사 기념사, 문재인 대통령 축하메시지 영상 상영,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축사 등으로 열린다.

식후행사로 양국 공연단이 축제 시작을 축하한다.

먼저 베트남 무용단과 인기 가수가 베트남 매력을 선사하고 한국 무용수들이 '함께 피는 꽃'을 주제로 춤과 노래 등 무용극을 선보인다. 한국과 베트남 합동공연단 60명은 베트남 국화인 연꽃을 모티브로 화려한 무대를 연출한다.

호찌민-경주엑스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문화교류를 통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주제로 다음 달 3일까지 이어진다.

조직위원회는 응우옌 후에 거리, 9·23 공원, 시립미술관, 오페라하우스 등 호찌민 전역에서 공식행사, 공연, 전시, 영상, 체험 등 문화와 경제 분야 30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캄보디아 등은 축하 사절단을 파견하고 세계민속공연에는 13개 나라 15개 팀이 참여한다.

조직위원회는 엑스포가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곳에서 열려 23일간 300만 명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 한국 우수 전통문화를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시아인에게 알려 이들이 한국을 관광하고 한국 기업 제품을 홍보해 통상 교류가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엑스포는 2006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2013년 터키 이스탄불에 이어 세 번째 외국에서 하는 행사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06: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