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치는 높은데 형식적"…김홍도 그림 2점 보물서 탈락한 이유

'낭원투도도'·'절로도해도', 문화재위 심의서 부결

김홍도의 '낭원투도도'(왼쪽)와 '절로도해도'.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지난 4일 간송미술문화재단이 소장하고 있는 단원(檀園) 김홍도(1745∼1806년 이후)의 회화 3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보물 지정을 앞둔 그림은 선비가 말을 멈추고 시선을 돌려 버드나무 위의 꾀꼬리를 보는 모습을 묘사한 '마상청앵도'(馬上聽鶯圖)와 중국 인물들에 얽힌 일화를 소재로 그린 '고사인물도'(故事人物圖), 도교 신선을 독특한 방식으로 표현한 '과로도기도'(果老倒騎圖)다.

조선 후기의 빼어난 화가인 김홍도는 풍속화로 유명하지만 인물화와 신선도, 불화도 남겼다.

이 그림들이 보물이 되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김홍도의 작품은 7점으로 늘어난다. 이 가운데 삼성미술관 리움에 있는 '김홍도 필 군선도 병풍'만 국보다.

그런데 지난달 14일 열린 문화재위원회 보물 지정 예고 심의 안건에는 김홍도의 또 다른 작품인 '낭원투도도'(낭<問에서 口 대신 良>苑偸桃圖)와 '절로도해도'(折蘆渡海圖)도 포함됐으나 부결됐다.

낭원투도도와 절로도해도는 도교, 불교와 관련된 인물상을 그린 도석화(道釋畵)다. 낭원투도도는 복숭아를 들고 있는 신선인 동방삭, 절로도해도는 갈댓잎을 타고 양쯔강을 건넜다는 달마를 묘사했다. 그림의 크기는 낭원투도도가 가로 49.8㎝·세로 102.1㎝이며, 절로도해도는 가로 68.8㎝·세로 105.5㎝다.

특히 낭원투도도는 다양한 필선과 색채를 적절하게 사용했고 기괴한 신선을 조선 백성으로 표현해 김홍도의 도석화 가운데 백미로 꼽히는 작품이다.

낭원투도도를 살펴본 조사위원들도 "신선이라는 주제를 자기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그렸다는 점에서 회화사적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김홍도의 명성과 개성적인 화풍을 절대적으로 반영한다고 보기에는 다소 부족한 면이 있고, 형식적으로 묘사한 부분이 있어서 예술성이 아주 높다고 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절로도해도 역시 부분적으로 어색한 표현이 있고, 이러한 수준의 그림이 많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다만 일부 조사위원은 "낭원투도도와 절로도해도가 다른 작품들과 한 벌을 구성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나중에 그림이 모이면 일괄적으로 보물로 지정할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위원들이 낭원투도도와 절로도해도가 김홍도의 다른 작품에 비해 작품성이 조금 떨어진다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도 "유형문화재 가운데 중요한 유물을 보물로 지정하지만, 보물로 지정되지 않은 문화재에도 나름의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7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