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 연휴 진주박물관서 조선시대 무기·전쟁 체험한다

특별전 '정유재란 1597'과 함께하는 문화행사 열어

진주박물관 문화행사 포스터[진주박물관 제공]
진주박물관 문화행사 포스터[진주박물관 제공]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설 연휴 기간 경남 진주박물관에 가면 조선시대 화살을 자동으로 발사하던 병기인 신기전 발포체험과 전통 무예를 즐길 수 있다.

진주박물관은 설날(16일)을 제외한 오는 2월 15일과 17일, 18일 박물관 일대에서 '2018년 설맞이 문화행사'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특별전 '정유재란 1597'과 함께하는 설맞이 문화행사에선 조선시대 전쟁과 관련한 공연과 체험 행사들이 다채롭게 준비된다.

박물관 앞마당에서는 매일 오후 2시·4시에 기창(긴 창을 사용한 무예), 월도(초승달 모양의 칼을 사용한 무예) 등 조선시대 전통 무예 공연이 펼쳐진다.

이와 함께 조선시대 무사 의상 입어보기 체험, 거북선 포토존, 신기전 발포체험, 수노기(화살 연속 발사기) 발사체험 등도 즐길 수 있다.

박물관 로비에서는 마패 모양 핀 버튼 만들기 체험, 상설 체험실에서는 다섯 개의 침을 박아 책을 엮는 우리 전통의 오침안정법을 활용한 나만의 징비록 만들기 체험이 각각 열린다.

각 체험 행사는 행사 기간 매일 오후 1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shch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3: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