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 패럴림픽 빛낼 하프와 플루트의 하모니

10일 오후 강릉역서 세 차례 콘서트

평창동계패럴림픽 '하프 콘서트'
평창동계패럴림픽 '하프 콘서트'[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성공 개최를 응원하는 하프 콘서트가 10일 KTX 강릉역에서 개최된다.

이 콘서트에는 제23회 평창 동계올림픽을 의미하는 23명의 하피스트(하프 연주자)와 제12회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뜻하는 12명의 플루티스트(플루트 연주자)가 참여해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준다.

다양한 분야의 실력파 예술가들 함께 무대를 꾸민다.

하피스트 곽정이 이끄는 하프 전문 연주단 '하피데이앙상블'과 '플룻앙상블', 바이올린과 비올라, 첼로 연주자로 구성된 '도브레앙상블', 소프라노 박성희, 클라리넷 연주자 주동우의 멋진 연주도 만나볼 수 있다. 장애를 극복한 하피스트 안용주가 특별 연주자로 참여한다.

콘서트는 당일 강릉역 맞이방에서 오후 3시, 4시, 5시 총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평창문화올림픽 공식블로그(blog.naver.com/2018cultureolympiad)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하프와 플루트의 아름다운 화음을 통해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만들어낼 화합과 평화의 메시지가 전 세계에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08: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