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황, 글로벌 석유사 경영진 만난다…기후변화 대처 촉구할 듯

8~9일 회의에 BP와 엑손모빌 등 참석할 듯…성과 기대는 어려워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BP와 엑손모빌 등 글로벌 석유회사 경영진을 만나 지구 온난화 문제에 더욱 적극적인 대처를 하라고 촉구할 전망이라고 AP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황청의 피터 턱슨 추기경은 노트르담대학과 공동으로 오는 8∼9일 글로벌 에너지 회사 경영진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하며 교황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교황청 대변인이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3년 전 기후변화 문제로부터 지구를 살리자는 회칙(교황이 세계의 주교에게 보내는 라틴어로 된 서한)을 발표한 바 있다. 턱슨 추기경은 교황의 이 회칙 실천 운동에 앞장서온 인물이다.

교황청은 이번 회의에 참석하는 에너지 회사 경영진의 구체적인 명단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BP, 엑손모빌 등의 고위 경영진이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교황과 글로벌 석유사 경영진의 만남을 통해 지구 온난화 문제 해결에 결정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는 분위기다.

존 스터먼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경영학과 교수는 "교황이 '도덕적인 설득'에 나설 수는 있으나 단지 '사진 찍기'에 그칠 수 있다"며 "계속해서 행동에 나서지 않는 석유회사들의 이미지를 빛내주는 홍보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2 09: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