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유산 공산성 백제유적 학술연구 시작

공주 공산성 유적 항공사진.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에 포함된 공주 공산성(사적 제12호) 내 백제유적 성격을 고찰하는 학술연구가 시작된다.

문화재청은 공주시, 공주대와 함께 웅진도읍기(475∼538) 백제시대 왕성으로 지목되기도 하는 공산성 발굴 성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역사적 의의를 구명할 학술연구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공산성은 그동안 발굴조사를 통해 공북루 인근 성안마을에서 '정관 19년'(645)이라는 명문이 있는 갑옷이 나왔고, 건물터 70여 동이 규칙적으로 조성된 백제시대 유적이 확인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공산성에서 연차 발굴조사를 했지만, 체계적인 학술연구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고고학과 고건축학뿐만 아니라 지형학, 토목학, 역사학 전문가가 연구에 참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제시대 건축물을 유형별로 분류하고, 건축물 상부 구조를 추정할 수 있는 자료를 수집할 것"이라며 "연구를 1∼2년에 끝내지 않고 장기적으로 진행해 정비와 복원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9: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