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사형 전면 불허로 교리서 수정…"사형 절대 안돼"(종합)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황청, 사형 전면 불허로 교리서 수정…"사형 절대 안돼"(종합)

(바티칸시티=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12억 가톨릭 신자들의 본산인 교황청이 사형 전면 불허로 가톨릭 교회 교리서를 공식 수정했다.

교황청은 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가톨릭의 핵심 가르침을 담은 가톨릭 교회 교리서에 어떤 경우에라도 사형에 반대한다는 내용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교황청은 "교회는 복음의 관점에서 사형이 허용될 수 없다고 가르친다. 왜냐하면 그것은 인간의 신성과 존엄에 대한 공격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가톨릭은 수 세기 동안 일부 특별한 경우에 한해서는 사형을 인정해왔으나, 이런 기조는 2005년 선종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때부터 바뀌기 시작했다.

이번에 가톨릭 교회 교리서에 사형제 전면 반대 내용이 포함된 것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강력한 의지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사형을 절대 불허해야 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피력해왔다.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 모인 신자들 [AFP=연합뉴스]

교황은 작년 10월 가톨릭 교회 교리서 발간 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바티칸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는 "사람을 사형에 처하는 것이 비인간적 조치라는 점이 반드시 강력하게 서술돼야 한다"고 말하며 가톨릭 교회 교리서의 변경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5년 미국 의회 연설에서도 사형제를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교황은 당시 "모든 생명이 성스럽고 모든 인간이 빼앗길 수 없는 존엄성을 타고난 까닭에 나는 사형제 폐지가 최선의 길이고, 범죄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들에 대한 사회복귀 훈련이 유일하게 사회에 유리한 길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번 가톨릭 교회 교리서 수정이 가톨릭 내 보혁갈등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을 비롯한 나라에서는 상당수의 가톨릭 신자들이 사형제를 지지하고 있다며, 이들 나라에서 교황청의 이번 결정이 반발에 부딪힐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AI)에 따르면 지난 해 사형을 실제로 집행한 나라는 53개국에 달한다. 한국의 경우 1997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20년 넘게 사형을 집행하지 않아 실질적인 사형제 폐지 국가로 분류된다.

한편, 교황청은 가톨릭 교회 교리서 수정과 함께 전 세계의 사형제 폐지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도 천명했다.

이번 가톨릭 교회 교리 개정을 주도한 교황청 신앙교리성의 수장 루이스 라다리아 추기경은 "이번 조치는 사형제가 여전히 시행되는 곳에서 사형제 폐지를 위한 환경을 조성할 목적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03 0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