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천주교계, 13~16일 탈핵평화 순례

2017년 일본 히로시마에서 개최된 한일 탈핵평화 순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한국천주교주교회 생태환경위원회는 '2018 한일 탈핵평화 순례'를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한일 탈핵평화 순례는 2011년 3월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건을 계기로 핵발전 위험을 알리고자 2012년 시작됐다.

4년간 일본에서 개최되다가 2016년부터 한국과 일본에서 매년 번갈아 한다.

2016년에는 한국에서 핵발전소가 집중된 동해안 지역을, 지난해에는 일본 히로시마 일대를 순례했다.

올해 순례는 13일 오전 서울 명동에서 출발한다. 순례단은 전남 영광 핵발전소, 전북 부안 에너지자립마을,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 등지를 답사하고 지역민, 탈핵 활동가들과 대화한다.

일정은 16일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에서 열리는 '탈핵과 재생에너지'에 관한 한일 탈핵 간담회와 명동 탈핵 순례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한국에서는 생태환경위원회 위원장 강우일 주교와 총무 이재돈 신부, 위원단, 교구 생태환경사목위원회와 정의평화위원회 관계자 등 64명이 참가한다.

일본에서는 주교회의 사회주교위원회 위원 마쓰우라 고로 주교, 일본 복음주의 루터교회 나이토 신고 목사, 예수회 일본관구 나카이 준 신부 등 18명이 참가한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