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용섭시장, 5월단체 상대 '110억원 구상권' 정부에 재검토 요청

아문단, 5월 단체 점검농성으로 업체 배상금 준 뒤 구상권 검토 중

옛전남도청 복원 기대하는 이용섭 광주시장
옛전남도청 복원 기대하는 이용섭 광주시장(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이 7일 오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 2층에서 열린 '옛 전남도청 복원 연구계획 대국민 설명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8.9.7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국립 아시아문화전당이 5월 단체 등을 대상으로 거액의 구상권 청구를 검토중인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이 정부에 전면 재검토를 요청했다.

이 시장은 12일 성명을 내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5월 단체를 상대로 110억 원에 달하는 구상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심히 걱정스럽다"며 "이와 관련해 정부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 문제의 발단이 된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촉구 농성'은 역사를 지키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이었고, 오월 어머니들이 차디찬 농성장 바닥에서 2년의 세월을 버틴 것은 오직 하나, 진실을 바로 세우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은 단순히 건물 하나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5.18 진실규명의 연장선이자 5·18 마지막 항쟁지에 깃든 오월 영령들의 희생과 민주주의의 숭고한 뜻을 계승·발전시켜 가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이러한 광주의 간절한 열망에 응답했고,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이 본격 추진되는 상황에서 구상권 행사는 또 다른 분열과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가 문제의 발단이 된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촉구 농성'이 갖는 역사적·시대적 의미를 되새기고 갈등 해소와 국민 대통합 차원에서 구상권 행사를 전면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문화전당 측은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건립 공사를 맡은 대림산업 등 4개 업체가 제기한 '공기 지연 간접비 청구소송'에서 일부 패소해 이들 업체에 2016년 1월 110억원을 배상했다.

이 금액은 5월 단체 등이 '옛 전남도청 별관 보존'을 요구하며 2008년 6월부터 2년여 동안 공사현장을 점거 농성하는 과정에서 공사가 지연되면서 발생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