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이슈 컷] 아픈 아내를 만나기 위해 매일 10km를 걷는 할아버지

송고시간2018/09/11 06:3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https://youtu.be/YXdk1dHNuIs]

(서울=연합뉴스) 전승엽 기자·이해원 인턴기자 = 미국 뉴욕 로체스터, 99살 루터 할아버지는 매일 아내의 병문안을 가기 위해 먼 길을 나섭니다. 루터의 아내 웨이버리는 9년 전 뇌종양으로 5년 시한부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때부터 루터는 하루도 빠짐없이 약 10km를 걸어 투병 중인 아내를 보러 갔는데요. 루터의 지극한 간호와 사랑 덕분에 아내는 다행히 고비를 넘기고 투병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는 이미 동네에서 '아내 바보'로 유명합니다. 30℃가 넘는 뜨거운 여름 날씨에도 불구하고 어김없이 아내를 보러 가는데요. 이웃 주민들이 차를 태워준다는 제의에도 루터는 오로지 걷기만을 고집합니다. 먼 길이지만 걸어가면서 아내를 생각하는 시간을 갖기 때문이죠. 99세에도 불구하고 매일 10km를 걷는 루터의 체력이 대단한데요. 루터는 텍사스 포트워스에서 태어나 더위에 강하고 체력이 매우 좋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전쟁에도 참전했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나이에 맞게 살라 하지만 그들은 절 질투하는 거예요. 전 술을 마시지도 담배를 피우지도 않아요. 만약 음주나 흡연을 했다면 이렇게 걷지 못했을 거예요" (루터 영거)

루터의 체력보다 지치지 않는 것은 아내를 향한 사랑입니다.

"아내는 절 사람으로 만들어줬죠. 그녀는 아름답고 강해요. 제가 아내를 사랑하는 이유예요" (루터 영거)

아내를 향한 10km의 여정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계속됩니다.

kir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06:30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