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를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수정
축제장터   한민족센터   연합르페르

뉴스

TV 포토뉴스 블로그

검색

 

RSS

뉴스 홈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폰트확대 폰트축소 프린트 모바일전송
민유성 "리먼 산은과 협상 결렬로 파산"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산업은행 민유성 행장은 16일 미국의 투자은행(IB) 리먼브러더스가 파산보호 신청 단계에 이른 것은 시장의 신뢰를 잃었기 때문이며 산은이 인수했다면 그런 상황까지 몰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 행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기자실들과 만나 "리먼브러더스는 우리(산업은행)와 협상이 깨지면서 추가 자본 조달이 어려워질 것으로 우려되면서 거래 상대방들이 일제히 자금 회수에 나서는 바람에 50조원의 유동성 부족 상황에 처했고 경영진이 결국 두 손을 든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8월 말 정부 승인을 전제로 리먼브러더스에 협상안을 제시했는데 그 중에 부실위험자산을 배드뱅크로 보내고 굿뱅크의 자산을 상당부분 상각하는 구조조정안에는 합의했지만 가격에서 의견을 좁힐 수 없었다"며 "우리가 제시한 가격은 리먼브러더스가 생각한 금액의 3분의 1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9월10일에 인수 선언을 하고 6개월 후인 내년 2월28일에 장부가격을 토대로 가격을 최종 산정하기로 했다"면서 "그 사이에 리먼브러더스가 충분히 구조조정을 하고 산은은 충분히 실사를 하는 조건이었으며 파산이나 신용등급 하락 등의 큰 변화가 없어야 한다는 조건을 거는 등 충분한 안전장치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민 행장은 "당시 상황이 금융위기설이 많이 나오는 시점이었고 산업은행은 국책은행으로 민영화를 위해 인수합병(M&)을 검토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로 인해 국내 금융시장에 우려가 생기는 것을 주주인 정부가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부와 협의를 거쳐서 지난 10일 중단한다는 발표를 했다"고 말했다.

   금융위원회와 대립각을 보였다는 설에 대해서 그는 "전광우 위원장과 이견이 없다"고 답했고, 애초에 정부 승인을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7월에 처음 협상할 때 대략적으로 얘기를 하고 나갔으며 청와대에서는 금융위가 주관할 일이라고 봤기 때문에 직접 나서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8/09/16 17:5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