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를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수정
축제장터   한민족센터   연합르페르

뉴스

TV 포토뉴스 블로그

검색

  핫이슈
보도자료콘텐츠판매기사제보 RSS
인사 동정 부고
뉴스 홈 > 뉴스 > 경제· IT > 산업/기업
폰트확대 폰트축소 프린트 모바일전송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재가동'..시민단체 연대
(경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 경주시의회 원전특별위원회가 방폐장(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준공 지연 등 원자력과 관련한 지역 현안에 대처하기 위해 시민단체와 연대를 모색하는 등 재가동에 들어갔다.

   8일 경주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6일 전체 의원(21명)의 과반수인 11명으로 재구성된 국책사업추진 및 원전특별위원회가 이날 첫 회의를 갖고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원전관련 현안에 공동 대처하기로 했다.

   원전특위는 2007년 1월 처음 발족했으며 최근 방폐장 준공 지연, 방폐장 특별법 개정, 월성원전 1호기 압력관 교체 등 원전 관련 문제가 불거지자 이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최학철 의원을 위원장으로 재구성됐다.

   원전특위는 첫 회의에서 주민동의 없는 월성원전 1호기의 압력관 교체 반대, 연약지반으로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방폐장 건설 중단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또 방폐장 유치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에 따라 격하된 유치지역지원위원회 위상의 환원 운동도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원전특위는 오는 10일 전체 시의원과 지역 26개 시민사회단체 대표가 함께 만나는 자리를 마련해 원전 관련 현안을 설명한 뒤 시의회와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하는 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

   최학철 위원장은 "2012년 설계수명이 끝나는 월성원전 1호기의 가동을 20개월이나 중지하고 압력관을 교체하는 것은 수명을 연장하겠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이에 대해 지역 주민들의 동의도 구하지 않은 만큼 수명연장 반대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또 "방폐장 유치지역 지원사업도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고 방폐장도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되는 등 국책사업에 대한 신뢰가 추락했다"면서 "시민들에게 국책사업 전반에 대한 상황을 설명하고 시의회와 시민단체, 시민이 함께 하나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07/08 15:1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