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한국, 신재생에너지 비율 최저 수준
금천구 태양열 난방 시스템(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중이 주요국들 가운데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통계청에 따르면 2007년 전체 에너지 생산량에서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중은 한국이 1.4%로 조사 대상 30개국 가운데 꼴찌였다.

   신재생에너지는 신에너지와 재생 에너지를 통틀어 부르는 말로 화석 연료나 핵분열을 이용한 에너지가 아닌 대체 에너지의 일부이다.

   신에너지는 핵융합, 연료전지, 수소에너지며 재생에너지는 동식물에서 추출 가능한 유지, 에탄올을 이용한 에너지, 태양열, 태양광, 풍력, 조력, 지열 발전 등을 의미한다.

   2007년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중은 아이슬란드가 75.5%로 가장 높았고 노르웨이(50.4%), 뉴질랜드(31%), 스웨덴(30%), 오스트리아.핀란드(23.3%) 순이었다.

   반면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중이 5% 이하인 국가는 미국(5.0%), 체코(4.9%), 네덜란드(3.6%), 일본(3.1%), 아일랜드(2.9%), 룩셈부르크(2.6%), 영국(2.3%), 한국(1.4%)이었다.

   이처럼 한국은 신재생에너지의 공급 비중이 주요 국가에 매우 낮은 편인데다 매년 증가 폭도 미미한 수준이었다.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중은 2000년 0.9%, 2001년 1.0%, 2002년 0.9%, 2003년과 2004년 1.1%, 2005년 1.2%, 2006년 1.3%, 2007년 1.4%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는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중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이미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통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에 2천401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수산자원보호구역 내 신재생에너지 시설물의 설치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

   신재생에너지 생산 및 이용 기자재 31개 품목의 관세가 50% 감면됐으며, 수도권 매립지에 2017년까지 세계 최대의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지를 건설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녹색 성장은 우리나라의 미래 먹을거리로 이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활용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비중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정책 지원이 내년부터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중>
(단위:%)
국가2007년
아이슬란드75.5
노르웨이50.4
뉴질랜드31
스웨덴30
오스트리아23.2
핀란드23.2
스위스19.9
포르투갈18
덴마크16.8
캐나다16.5
터키9.6
멕시코9.3
독일7.2
이탈리아7.2
스페인7.2
프랑스6.9
벨기에6.3
오스트레일리아6
폴란드5.4
슬로바키아5.4
그리스5.2
헝가리5.1
미국5
체코4.9
네덜란드3.6
일본3.1
아일랜드2.9
룩셈부르크2.6
영국2.3
한국1.4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12/31 06:15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