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로또 1등 당첨자 절반 '재미삼아' 구입
서울시내 한 로또 판매점(자료사진)

꿈 중에 으뜸은 '조상꿈'..소득 월 200만~300만원
1등 당첨자 61%는 자동 번호 선택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로또 복권 1등 당첨자들의 절반가량은 재미삼아 복권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좋은 꿈'을 꿔서 로또를 구입한 뒤 1등에 당첨된 사람 가운데 39%는 조상 꿈을 꾼 것으로 조사됐으며 61%는 자동 번호선택으로 당첨복권을 구입했다.

   2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와 나눔로또 등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로또 1등 당첨자 291명 가운데 절반가량인 147명을 당첨금 수령현장에서 구두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에 응한 1등 당첨자 가운데 43%는 '즐거운 상상을 하며 재미 삼아' 로또복권을 구입했다고 답했다. '거액의 당첨금을 기대하며' 복권을 샀다는 사람은 21%, '좋은 꿈을 꿔서' 구입했다는 사람은 17%였다.

   1등 당첨자의 꿈 가운데는 조상 꿈이 39%로 가장 많았으며, 재물 관련 꿈 12%, 돼지꿈 등 행운의 동물이 등장하는 꿈 10%, 물 또는 불이 나오는 꿈 8%, 숫자 꿈 8% 등의 순이었다.

   1등 당첨자들은 조금씩 꾸준하게 자동 번호 선택으로 로또를 구입하는 경우가 많았다.

   일주일에 1번 이상(77%) 구입한 사람들이 대부분이었고 한 달에 1~2번 이상(9%) 구입했다는 대답이 뒤를 이었다. 복권 구매기간은 1년 이하에서 10년 이상까지 고른 분포를 보였으나 로또복권 초기부터 10년 정도 꾸준히 구매했다는 응답이 31%로 가장 많았다. 복권 구입비용은 1회에 1만원 이하(46%)가 제일 많았고 5만원 이하라는 답변도 33%를 차지했다.

   1등 당첨자의 과반수인 61%는 당첨복권의 여섯 개 번호를 자동으로 선택했다고 응답했으며, 38%는 꿈에서 본 숫자나 가족의 생일 등을 조합한 숫자로 직접 선택했다고 답했다.

<그래픽> 로또 1등 당첨자 무슨 꿈 꿨나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로또 복권 1등 당첨자들의 절반가량은 재미삼아 복권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좋은 꿈'을 꿔서 로또를 구입한 뒤 1등에 당첨된 사람 가운데 39%는 조상 꿈을 꾼 것으로 조사됐으며 61%는 자동 번호선택으로 당첨복권을 구입했다. sunggu@yna.co.kr @yonhap_graphics @stanleychang21 (트위터)

   작년 로또 복권의 최고 당첨금(세전)은 117억원이었고 최저당첨금은 5억6천만원이었다. 평균 당첨금은 29억3천만원이다.

   응답자의 91%는 당첨금액에 만족한다고 대답했지만, 서울·인천·경기 등 일부 수도권 당첨자들은 충분하지 않다고 답변한 경우도 있었다.

   당첨금으로는 주택이나 부동산을 구입하겠다는 의견이 29%로 가장 많았고 예금 등 재태크에 활용하겠다는 의견이 23%로 뒤를 이었다. 이어 대출상환(20%), 부모님이나 가족을 돕겠다는 의견(18%), 사업자금 활용(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당첨자 대부분(98%)은 일시불 지급을 택했고 연금식 지급을 선택한 사람은 2%에 그쳤다.

   1등 당첨자의 42%는 당첨사실을 배우자에게 알리겠다고 답했지만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겠다는 응답도 30%나 됐다. 당첨금을 수령한 뒤에도 현재 직장에 계속 근무하겠다는 응답은 93%에 달했다.

   1등 당첨자들의 소득 수준은 월 200만~300만원이 42%였고 학력은 고졸 이하가 52%, 대학교 이상이 48%로 나타났다.

   복권위는 "당첨자들은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하고 자녀의 교육비 등 생활비 지출이 많은 30~40대 기혼남성들이 대부분으로 서울, 경기, 부산 등 대도시에 거주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밝혔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5/02 06:11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