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커피전문점 가격차 최대 2천700원 달해
커피빈, 경쟁사보다 커피값 전반적으로 높아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전국에 대형 커피전문점 체인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 커피전문점 간에 커피 값 가격 차이가 최대 2천700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커피빈'의 가격이 경쟁사보다 전반적으로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한국소비자원과 카이스트 공정거래연구센터가 최근 9개 대형 커피전문점의 커피 종류별 판매 가격을 조사해본 결과, '스타벅스'의 그린티라떼가 5천600원으로 '이디야'(2천900원)보다 2천700원이나 비쌌다.

   이번 조사는 각 매장의 일반적인 판매 가격을 고려한 것으로, 시기 등 변수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다.
그린티라떼의 경우 '스타벅스'에 이어서는 '엔제리너스'ㆍ'커피빈'(5천300원), 카페베네(5천200원), 파스쿠찌(5천원)가 5천원을 넘었다.

   일반 고객이 가장 많이 찾는 카페라테ㆍ카푸치노도 가격 차이가 1천700원에 이르렀다.

   '커피빈'이 4천100원을 받아 가장 비쌌고 '스타벅스'ㆍ'엔제리너스'ㆍ'투썸플레이스'(4천100원), '카페베네'ㆍ'파스쿠찌'ㆍ'할리스'(4천원), '탐앤탐스'(3천900원), '이디야'(2천800원)가 뒤를 이었다.

   아메리카노도 '커피빈'이 4천원으로 제일 비쌌다.

   '투썸플레이스'와 '파스쿠찌'는 3천880원, '스타벅스'ㆍ'엔제리너스'ㆍ'카페베네'는 3천600원, 할리스는 '3천500원', '이디야'는 2천500원이었다.

   핫초콜릿은 '커피빈'이 5천원으로 가장 비쌌고 이디야가 2천80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아이스티는 '엔제리너스'ㆍ'커피빈'ㆍ'투썸플레이스'가 4천원인 반면 이디야는 1천900원에 불과했다.

   '커피빈'의 카페모카는 5천원으로 9개 매장 중 가장 가격이 높았고 이디야가 3천원으로 가장 낮았다.

   소비자원 측은 "커피전문점 이용에서 가장 이슈가 되며 불만인 점은 가격 일것"이라면서 "업체로서는 인건비, 매장 임대료, 운영비 등을 감안할 때 최선의 가격이라고 하지만 메뉴에 따라서 한 끼 식사 값과 맞먹는 커피, 음료 값은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대형커피전문점 가격 비교>
(단위:원)
구분아메리카
카페라테
ㆍ카프치
카페모카핫초콜릿그린티라
아이스티
스타벅스36004100460048005600 -
엔제리너스360041004800 -53004000
이디야250028003000280029001900
카페베네360040004500480052003500
커피빈400045005000500053004000
탐앤탐스360039004500400045003500
투썸플레이
380041004600450048004000
파스쿠찌380040004500400050004000
할리스3500400046004300 -3800
최고-최저
가 차이
150017002000220027002100

*출처=한국소비자원ㆍ카이스트 공정거래연구센터, 판매 시기별 오차 있을 수 있음.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8/28 06:1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