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KAIST, 신개념 나노발전기 원천기술 개발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KAIST, 신개념 나노발전기 원천기술 개발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진이 나노복합체를 이용해 나노발전기를 적은 비용으로도 대면적으로 만들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KAIST는 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 연구팀이 나노복합체를 이용한 신개념 나노발전기 원천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재료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스'(Advanced Materials) 6월호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간단한 코팅 공정을 통해 만들어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넓은 면적도 쉽게 제작이 가능해 공정이 복잡했던 기존의 한계를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나노발전기는 나노 크기(10억분의 1m)의 물질을 사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기로, 압전 물질에 압력이나 구부러짐 등과 같은 물리적 힘이 가해질 때 전기가 발생하는 특성인 '압전 효과'를 이용한다.

압전 효과를 이용하는 발전기술은 2009년 MIT가 선정한 10대 유망기술로 선정됐으며, 2010년 미국의 유명 과학월간지 '파퓰러사이언스'(Popular Science)가 선정한 세계를 뒤흔들 45가지 혁신기술에 포함되기도 했다.

나노발전기 개발을 위한 압전 물질은 2005년 미국 조지아공대 왕중린 교수팀이 세계 처음으로 나노발전기 개념을 제시하면서 적용한 '산화아연'(ZnO)이 유일했다.

이건재 교수 연구팀은 2010년 산화아연보다 15∼20배 높은 압전 특성을 갖고 있는 세라믹 박막물질인 '티탄산화바륨'(BaTiO3)을 이용해 나노발전기 효율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데 이어, 이번에는 나노복합체를 이용해 간단한 공정으로 제작하는 데 성공해 적은 비용으로도 넓은 면적의 나노발전기를 구현해낼 수 있게 됐다.

연구팀은 수백 나노 크기의 고효율 압전 나노입자인 티탄산화바륨과 비표면적이 크고 전기 전도성이 높은 '탄소나노튜브' 또는 '산화 그래핀'(RGO)을 '폴리머'(polydimethylsiloxane, PDMS)와 섞은 후 간단한 코팅공정을 통해 넓은 면적의 나노발전기 제작에 성공했다.

이건재 교수는 "압전효과를 바탕으로 한 나노자가발전 기술은 차세대 에너지 기술로 각광받고 있지만, 기존 기술은 제작공정이 복잡하고 높은 비용 및 소자크기의 한계성을 극복하지 못했다"며 "이번 개발 기술에 패키징 및 충ㆍ방전 기술을 융합하면, 반영구적으로 자가발전 및 저장이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에너지 시스템 개발에 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06/12 15:12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


도서 홍보

희망멘토 11인의 백수 탈출기 도시탈출 귀농으로 억대 연봉벌기 아주 특별한 베트남 이야기 건강 100세 따라하기 수험생의 머리를 좋게하는 음식 61가지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54가지 2012 한국인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