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나로호> 이번엔 전기모터 펌프가 '발목'(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나로호> 이번엔 전기모터 펌프가 '발목'(종합)

<나로호> 문제 위치 표시
<나로호> 문제 위치 표시
(고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로켓) 나로호(KSLV-1)가 29일 발사 예정시각을 16분여 남겨놓고 문제가 감지돼 발사가 취소된 가운데 김승조 항우연 원장이 전남 고흥군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문제 발생 위치를 표시하고 있다. 2012.11.29 leesh@yna.co.kr

평소보다 수 백㎃ 전류 더 소모..1·2단 분리해 교체해야

(나로우주센터<고흥>=연합뉴스) 신호경 김경윤 기자 =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로켓) 나로호(KSLV-1)의 세 번째 도전이 이번에는 전기모터로 작동하는 유압 펌프의 이상으로 다시 좌절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나로호 발사 예정일인 29일 오후 4시 8분 발사 준비 중지를 선언했다. 지난 29일 링 모양의 러시아산 고무 실(seal) 파손으로 한 차례 발사가 연기된데 이어 두 번째 3차 발사 중단이다.

이날 발사 준비는 지난 29일 첫 번째 3차 발사 시도 당시보다 더 순조로왔다.

오후 1시30분 발사 최종시각이 오후 4시로 확정됐고, 오후 1시 58분께부터 산화제와 연료(케로신), 헬륨 가스 주입 등의 절차가 차례대로 차근차근 진행됐다.

그러나 자동 카운트다운 돌입(발사 전 15분)을 약 1분 앞둔 오후 3시 44분께 발사운용 절차가 갑자기 멈춰섰다.

<나로호> 굳은 표정의 항우연 원장
<나로호> 굳은 표정의 항우연 원장
(고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로켓) 나로호(KSLV-1)가 29일 발사 예정시각을 16분여 남겨놓고 문제가 감지돼 발사가 취소된 가운데 김승조 항우연 원장이 전남 고흥군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2012.11.29 leesh@yna.co.kr
로켓 상단(2단) 추력방향제어기(TVC·Thrust Vector Control) 점검 과정에서 전기신호(전류) 이상이 감지됐기 때문이다.

추력방향제어기는 고체연료(킥모터)를 사용하는 2단 로켓 아래 깔때기 모양으로 붙어있는 '노즐'의 방향을 조절하기 위한 장치다. 제어기는 전기모터가 만드는 유압으로 작동하는데, 이 펌프를 제어하는 전기상자(박스)에서 갑자기 보통의 경우보다 수백 밀리암페어(㎃) 더 많은 전류가 소모되는 현상이 발견됐다.

나로호 2단 로켓에는 15개의 전기상자가 있고 각각 소모 전류가 일정하다. 발사통제동에서는 적정 전류가 흐르는지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데, 발사 직전 전기모터 유압펌프와 관련된 전기상자에서 지나치게 많은 전류가 감지된 것이다.

이 펌프와 관련 전기상자 부분은 지난 28일 발사 리허설(예행연습) 과정에서 두 차례와 이날 문제가 발견되기 전 두 차례 등 이틀간 모두 네 차례의 점검에서 이상이 없었으나 결국 발사가 임박한 시점에서 말썽을 일으켰다.

조광래 항우연 나로호발사추진단장은 "전자소자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기상자를 뜯어 원인을 살피려면 1단과 2단을 분리 해야하기 때문에 결국 발사 준비를 처음부터 다시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5일로 설정된 발사 예정기한내 재발사는 사실상 불가능하고, 연내 3차 발사 시도 가능성까지 불투명해졌다.

<고침> 나로호 발사취소 원인 '추력 방향 제어기'란?
<고침> 나로호 발사취소 원인 '추력 방향 제어기'란?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로켓) 나로호(KSLV-1)가 29일 발사 예정시각인 오후 4시를 16분여 남겨놓고 상단(2단)부 전자 부품에서 문제가 발견돼 발사가 다시 취소됐다. jin34@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채워진 연료를 빼내고 다시 채우는데만 최소 2∼3일이 걸리는데, 나로호를 내려 조립동으로 이동한 뒤 1·2단을 분리하고 유압 펌프나 전기상자 등 새 부품을 설치한 다음 점검까지 거쳐야하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다음달 5일까지 준비를 마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에 문제가 된 전기모터 유압펌프는 2009년 1차 발사 때부터 사용된 프랑스산으로, 현재 항우연측이 2개의 여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사 중단과 연기가 거듭되자 당국 고위관계자들은 직접 국민 앞에 머리를 숙였다.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발사를 다시 연기하게 돼 안타깝다"며 "나로호 3차 발사를 반드시 성공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조 항공우주연구원 원장도 "이번에는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연기돼서 너무 죄송하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밝혔다.

shk999@yna.co.kr

heev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11/29 19:49 송고

관련기사
<나로호, 조기 발사 불투명…내년으로 넘어갈듯>| 2012/11/29 18:18
"나로호, 내일에나 조립동 이송 가능할 것"-1| 2012/11/29 17:56
"나로호, 내일에나 조립동 이송 가능할 것"-2| 2012/11/29 18:20
나로호 발사 연기..연내 `우주의 꿈' 불투명(종합2보)| 2012/11/29 17:37
<나로호> 나로호 사업 주요 일지| 2012/11/29 17:33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