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전주한옥마을 '2층 한옥' 정체성 논란>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전주한옥마을 '2층 한옥' 정체성 논란>

"지나친 상업화"…내년부터 신축 규제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앞으로 전주 한옥마을에서 2층 한옥을 새로 짓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주시는 한옥마을의 정체성 논란을 불러온 2층 한옥과 변형된 한옥 건축을 규제하는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한다고 12일 밝혔다.

전주시는 2층 한옥이 고유의 전통한옥이 아닌데다 지나치게 상업적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건축 규제에 나섰다.

역사적으로 보면 2층 한옥은 의외로 많이 있었다.

고려시대에도 2층 한옥 기록이 있고 궁궐 문루가 대부분 2층이었으며, 근현대에 들어선 뒤에는 2층 한옥들이 도시화에 맞춰 지어졌다.

하지만 한옥 특성상 2층 난방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대부분 업무용 건물이었고, 일제강점기 때는 1층을 상가로 사용하기 위해 2층 한옥이 등장했지만 광복 이후 거의 자취를 감췄다.

전주시 완산구 풍남동·교동 일대 29만6천330㎡에 자리 잡은 전주 한옥마을은 1930년대부터 조성돼 한옥 540여채에 2천20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면서 도심 속 테마마을로 명맥을 유지해 왔다.

2005년 이후 한옥마을 활성화 정책이 추진되면서 한 해 400여만명이 다녀가는 관광지로 각광을 받았다.

그러나 관광객이 몰리면서 상업시설이 급증하고 한옥의 전통성을 훼손하는 2층 한옥까지 등장했다.

현재 전주 한옥마을에는 6채의 2층 한옥이 있으며 모두 찻집 등 상업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전주 한옥마을사업소 김기평 소장은 "한옥마을의 정체성 확보와 보존을 위해 2층 한옥을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며 "주민설명회와 공청회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한옥마을의 한옥 층수를 1층으로 제한하는 지구단위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12/12 11:11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